[스타] 전체 7,67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앵커]

배우 고현정과 조인성이 일본서 같은 비행기를 타고 나란히 귀국하는 장면이 포착되면서 두 사람의 사이에 대한 의구심이 불거졌습니다. 소속사 동료인 고현정과 조인성! 열애설을 강력히 부인했지만
네티즌들은 계속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데요 자세한 소식, 만나보시죠


최근 일본의 한 공항에서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돼 열애설에 휩싸였던 배우 고현정과 조인성

이후 양측모두 열애설 자체를  부인했지만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의혹의 눈초리는 사그러들지 않는 상황!

지난 10일, SNS 상에서 고현정과 조인성이 일본의 한 공항 출입국장에서 함께 있는 사진이 떠돌면서 큰 화제가 됐는데요

같은 날 같은 비행기에 탄 데다 입국수속도 함께 했고 목격자가 찍어 올린 사진을 보면 조인성이 커다란 짐 카트를 밀고 고현정은 바짝 옆을 지키는 모습이었습니다.

이날 고현정과 조인성의 소속사측은 '두 사람이 각각 개인적인 일정으로 일본에 갔다가 만났고, 절친한 사이라 같이 입국한 것으로 안다'라고 밝히며 '억측을 자제해달라'라고 당부했는데요

열애설이 불거지자 한 매체는 11일 일본에 거주하는 한 네티즌의 목격담을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이 네티즌은 '두 사람이  일본 내에서도 스스럼없이 돌아다녔다'고 전하며 '한국 사람들이 고현정과 조인성을 알아보고 신기해해도 의식하지 않았다 오히려 아무렇지 않게 밥을 먹는 등 연인이라고 하기엔 너무 대담한 모습이었다. 그래서 더 의심하기 힘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고현정과 조인성의 인연은 지난 2005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요 고현정의 10년만의 복귀작으로 큰 화제를 일으켰던 SBS 드라마 [봄날]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것!

당시 두 사람의 진한 키스신이 화제가 됐고, 이후 연예계에서도 친분이 두터운 사이로 회자되곤 했습니다.

또한 조인성은 2012년 고현정 남동생이 설립한 소속사와 전속 계약을 맺기도 했었죠


[인터뷰: 고현정]

Q) 이상형은?

A) 어.. 머물고 싶은 남자?? 남자는.. .. 있긴 있을까요? 아무튼 기다리고 있습니다

Q) 톱스타들과의 인맥비결?

A) 당연히 제 미모죠 다른 건 없어요 그들은 제 늪에 빠진 거예요


그런가하면 과거 고현정이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남자 배우 중 누구와 결혼하고 싶냐는 질문에 '연애는 하정우 천정명과 하고 싶고, 결혼은 조인성과 하고 싶다'는 발언으로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현장음: 조인성]

굉장히 배우로서 큰 영광이고 기분 좋은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한편 조인성은, 지난 해 9월, 배우 김민희와의 공개열애 1년 6개월 만에 결별소식을 전해 안타까움을 사기도 했는데요 그 역시 여배우들 사이에서도 인기 만점인 매력적인 배우로 통하죠


[인터뷰: 공효진]

Q) 조인성과의 호흡은?

A) 솔직하게 저는 인성 씨와 작품을 오랫동안 하고 싶었죠. 아마 모든 여배우들이 조인성과 한 번 멜로를 하고 싶다 생각했을 텐데 상남자라고 하더라고요 아주 배려심 많고요

[인터뷰: 송혜교]

Q) 조인성과의 호흡?

A) 워낙 또 잘 생기시고 연기도 정말 잘 하시는 분이어서 좋은 작품에서 만나게 돼서 정말정말 좋고


그런가하면 고현정-조인성의 이번 사례 처럼 해외에서 함께 있는 사진이 포착돼 열애설이 불거졌던 스타들이 적지 않습니다.

윤계상-이하늬 커플을 비롯해 최근 이민호-수지 커플까지! 해외에서 포착돼 열애설을 인정한 커플인데요

지금은 결별했지만 과거 정우성-이지아, 김범-문근영 등도 당시 해외여행을 함께 하는 모습이 공개되면서 열애를 인정한 바 있습니다.

마흔 다섯의 매력적인 '돌싱녀'인 고현정, 그리고 서른 다섯의 훈남 조인성! 이 둘의 아리송한 열애설에 팬들을 비롯한 대중의 궁금증이 잦아들지 않고 있는데요

양측이 밝힌 입장대로 소속사 식구이자 연예계 선후배로서의 우정을 이어가고 있는 조인성-고현정! 당분간은 이들의 행보에 관심이 지속될 듯 보입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