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인터뷰] 전체 9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정일우 씨가 MBC 주말 드라마 [황금 무지개]를 통해 여심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큰 키와 훈훈한 외모, 무엇보다 한 여자만을 바라보는 순애보적인 사랑이 시청자들을 설레게 하고 있는데요.

[생방송 스타뉴스]가 정일우 씨와 직접 만나 실제 연애 스타일을 들어봤습니다.

이보람 기자가 전합니다.


드라마 [해를 품은 달]의 '양명 대군'으로 [생방송 스타뉴스]와 마주했던 배우 정일우가!


[현장음: 정일우]

'위험에 빠진 월이를 구하러..'


인기리에 방영 중인 MBC 주말 드라마 [황금 무지개] 검사 '서도영'으로 다시 찾아왔습니다.


[현장음: 정일우]

'[생방송 스타뉴스]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정일우입니다 [해를 품은 달] 이후에 2년 만에 뵙는 것 같은데요 잘 지내셨죠? 반갑습니다!'


지난 2006년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으로 얼굴을 알린 후, [49일], [해를 품은 달] 등에 출연하며 한 단계 한 단계 발전해 나간 정일우!

이번엔 한 가족의 인생 여정기 속 사랑과 야망을 다룬 [황금 무지개]에서 천재적인 두뇌를 지닌 훈남 검사 '서도영' 역으로 열연 중인데요.


[현장음: 정일우]

'서도영 역을 맡은 정일우입니다 겉으로는 2%부족해 보이고 허당 끼도 있지만 속으로는 아픔과 상처가 있는 친구입니다'


이 드라마는 김상중, 박원숙, 조민기 등 실력파 중견 배우들을 비롯해 유이, 이재윤, 차예련 등 젊은 배우들의 완벽한 호흡이 돋보이는 작품입니다.


[인터뷰: 정일우]

Q) 배우들끼리 호흡이 잘 맞는 것 같은데?

A)  조민기 선배님이나 김상중 선배님이나 박원숙 선생님이 잘 이끌어 주셔서 촬영장 분위기가 너무 좋고요 또 젊은 배우들끼리도 친해서 즐겁게 열심히 촬영하고 있습니다.


정일우는 능청스러우면서도 진중한 면모를 적재적소에 선보이며 매력 만점의 '서도영' 캐릭터를 완성했는데요.


[현장음: 기자]

'능구렁이처럼 연기를 잘하시던데?'


[현장음: 정일우]

'실제도 그런 모습이 없진 않겠죠 당연히 있을 건데..'


상대 배우 유이와의 일명 '멱살 키스신'은 터프하면서도 낭만적인 모습을 연출해 명장면 중 하나로 꼽히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일우]

Q) 유이와의 '멱살 키스신'이 화제를 모았는데?

A)  일단 아침에 첫 신으로 찍어서 정신이 없는 상태에서 찍었는데 저보다 어린 친구랑 처음 키스신을 찍어봐서 그런지 제가 좀 리드를 해야겠다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던 거 같기도 하고요 하하..


극 중 정일우는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은 모두 하려고 하는데요.

실제 연애 스타일은 어떨까요?


[현장음: 정일우]

'글쎄요 신분을 버렸으면 제가 지금 없겠죠? 으흐흐'


[현장음: 정일우]

'연애를 하거나 사랑을 해도 정말 그 선 이상을 넘어가진 않는 거 같아요 제가 해줄 수 있는 한에서는 다 해주지만 그 이상을 넘어서진 않았던 거 같아요 한 번도'


평소 옷 잘입기로 유명한 그는 이번 작품에서도 센스 있는 패션 감각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일우]

Q) '서도영 패션'이 인기인데?

A)  지금 저랑 같이 일하시는 스타일리스트 분이 굉장히 오래됐거든요 그래서 얘기를 안 해도 너무 잘 맞아서 알아서 잘 해주지만 작품 하기 전에 오랫동안 상의를 하면서 스타일을 잡는 편이에요


[현장음: 정일우]

'드라마에서도 제 옷을 굉장히 많이 입고 나오는 편이고요 오늘 이거 제 옷이거든요 깔끔하게 입는 거 좋아합니다'


데뷔 때부터 팬들을 살뜰히 챙기는 것으로 알려진 정일우!

지난해에는 팬 300명에게 직접 쓴 편지를 전달해 훈훈한 감동을 안겼는데요.


[현장음: 기자]

'이벤트의 남자라고 불리던데?'


[현장음: 정일우]

'팬분들은 제 버팀목인 거 같아요 풀어질 때도 있고 긴장을 풀 때도 있는데 그럴 때마다 나를 사랑하는 팬분들이 이 방송을 지켜볼 텐데 라는 생각을 하면서 다시 가다듬기도 하고..'


올해로 어느덧 데뷔 8년 차를 맞이한 정일우는 여전히 연기에 목말라 있었습니다.


[인터뷰: 정일우]

Q) 어떤 배우가 되고 싶은지?

A)  앞으로 자격 있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그래서 이 캐릭터는 정일우가 맡았을 때 정말 책임질 수 있는 잘 소화할 수 있다라는 그런 소리를 듣고 싶습니다'


연기자로서 또 스타로서 대중에게 인정받으며, 작품에 대한 열의 또한 강해 많은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정일우!


[현장음: 정일우]

'[황금 무지개]를 꼭 본방 사수하시고요 여러분 행복하시고 또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항상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다양한 캐릭터를 통해 연기에 대한 갈증을 해소해 나가며, 더욱 더 발전한 모습을 기대합니다.

Y-STAR 이보람입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