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인터뷰] 전체 119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인터뷰②] '너닮사' 신현빈 "많은 사랑 덕분에 버틸 수 있었다"

    [스타 인터뷰]   |   2021-12-08 13:24 | hit : 88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장다희 기자] 배우 신현빈이 JTBC '너를 닮은 사람' 종영 소감을 전했다.

 

신현빈은 지난 7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케이스타뉴스와 만나 '너를 닮은 사람'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와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돼버린 또 다른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신현빈은 극 중 사랑했던 사람의 배신으로 찬란했던 청춘의 빛을 잃어버린 여자 구해원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구해원이라는 인물 자체가 암울하고 어두웠는데, 정서적으로 힘들지 않았냐고 묻자 "그런 면들이 있었다. 구해원이라는 캐릭터 자체가 소리를 지르면서 펑펑 울어버릴 수 있는 사람이 아니었고, 모든 것에 의욕을 잃은 사람처럼 비치기도 하고 열심히 다른 것들을 찾아가는 모습이 있는데 이걸 어떻게 표현할지를 감독님과 얘기를 많이 나눴다"고 전했다.

 

 

 

신현빈은 극 중 정희주(고현정)와 서우재(김재영)의 배신으로 철저히 망가지고 메말라버린 구해원을 완벽하게 그려냈다. 기본적으로 방치돼 있고, 모든 것을 놓아 버린 사람처럼 보여지고 싶었다고 밝힌 그는 "단정하고 깔끔한 모습이면 그런 느낌이 안 날 것 같아서 머리카락도 방치돼 있는 느낌을 줬다. 옷과 가방도 낡아보이는 느낌을 주고 싶었다. 피폐하고 건조한 사람으로 표현했다. 감독님께서도 구해원 캐릭터는 예뻐 보이지 않고 건조했으면 좋겠다고 말씀하셨다"고 설명했다.

 

촬영하면서 시청자 반응을 보는 편인지 묻자, 그는 "저는 별로 챙겨보는 편은 아니고 전달 받는 편이다. 재밌는 반응이 있으면 감독님이나 회사에서 보여줘서 알게 된다"라며, "감독님이 보여주셨는데, (구해원이) 너무 메말라보여서 정수리부터 물을 주고 싶다는 댓글이 있더라. 저랑 감독님이 의도했던 방향이었다. '이 분 잘 보신 것 같은데'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너를 닮은 사람'은 본인의 필모그래피에서 어떤 작품으로 남을 것 같냐고 묻자 신현빈은 "저한테는 매 작품이 소중하고 따뜻하게 남는 작품이다. 이 작품에는 함께한 사람들과 배우들, 스태프들도 그렇고 많은 사랑을 받아서 버텨나갈 수 있었던 작품으로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밝혔다.

 

신현빈은 그 어느 때보다 바쁜 한 해를 보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2', '너를 닮은 사람' 방송을 끝마쳤고, 내년 공개 예정인 티빙 오리지널 '괴이' 촬영도 마친 상태다. 현재는 JTBC 새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촬영에 한창이다.

 

그는 "'재벌집 막내아들'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캐릭터 자체가 화려하진 않지만, 시대물이고 나이가 들고 사건들을 겪으며 외면, 내면으로 변화도 일어나는 캐릭터다. 제 캐릭터로 여러 가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새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케이스타뉴스 장다희 기자 jdh07@ihq.co.kr [사진제공=유본컴퍼니, 최성현스튜디오,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