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2,379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현장] '그 해 우리는' 김다미, "최우식과 3년만 재회…첫 촬영부터 편했다"

    [방송]   |   2021-12-01 15:17 | hit : 518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장다희 기자] 배우 최우식과 김다미가 재회 소감을 밝혔다.

 

1일 오후 SBS 새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윤진 감독을 비롯해 최우식, 김다미, 김성철, 노정의가 참석했다.

 

최우식과 김다미는 '마녀' 이후 3년 만에 재회했다. 이에 대해 최우식은 "'마녀' 때는 대사 보다는 액션, 서로 다른 감정으로 연기했다. 그땐 어떻게든 이겨야 하는 상황이었고, 아프게 하려고 했는데 지금은 다른 케미로 만나게 돼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로맨틱 코미디 작품이 처음이다. 경험이 많이 없어서 궁금한 게 있으면 김다미에게 편하게 물어볼 수 있어서 좋았다. 현장에서 많이 의지했다"고 말했다.

 

김다미는 "3년 만에 최우식과 만났는데, 3년이라는 시간이 느껴지지 않을 만큼 편했다. 내가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도 최웅 역을 최우식이 맡는다고 했기 때문"이라며, "현장에서 친해질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고, 첫 촬영도 너무 편했다"고 덧붙였다.

 

'그 해 우리는'은 헤어진 연인이 고등학교 시절 촬영한 다큐멘터리의 인기로 강제 소환되면서 펼쳐지는 청춘들의 첫사랑 역주행 로맨스다. '함께해서 더러웠고 다신 보지 말자!'로 끝났어야 할 인연이 다시 얽히면서 겪는 복잡 미묘한 감정들이 진솔하게 그려진다.

 

SBS 새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은 오는 6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케이스타뉴스 장다희 기자 jdh07@ihq.co.kr [사진제공=SBS]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