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2,38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쿡킹' 전진, 승패 떠나 빛난 수준급 요리 실력 '아름답게 퇴장'

    tag쿡킹, 전진

    [방송]   |   2021-11-19 18:20 | hit : 25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김유진 기자] 그룹 신화 전진이 '쿡킹'에서 아름답게 퇴장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쿡킹-요리왕의 탄생'(이하 '쿡킹')에서는 결승전에서 5대 쿡킹 자리를 놓고 겨루는 전진과 박정현의 치열한 승부가 그려졌다.

 

이날 결승전 주제는 비건 요리였다. 전진은 "전진반점 세트를 준비했다"며 새싹 양장피, 시금치 춘권, 내장 산라탕 총 세 가지 요리를 예고했다.

 

화려한 웍질로 양장피, 춘권 재료를 먼저 만들기 시작한 전진은 포두부 안에 시금치를 넣고 말아 튀김기에 춘권을 넣은 채로 새싹 양장피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전진은 빠르게 첫 번째 요리 새싹 양장피를 완성 시키는 듯 했으나 실수로 고기를 대체하기 위해 사용할 재료인 말린 도토리묵을 넣지 않은 것을 깨달았고 급하게 말린 도토리묵을 볶아 양장피에 첨가해 요리를 완성했다.

 

이어 두 번째 요리인 내장 산라탕 만들기에 돌입한 전진은 토마토, 푸주를 활용해 내장의 식감을 살렸으며 목이버섯, 죽순 등을 비롯해 달걀의 식감을 표현하기 위해 연두부를 넣는 센스 있는 모습으로 셰프들의 감탄을 끌어냈다. 

 

마지막 요리 춘권까지 완성한 전진은 철가방을 꺼낸 후 벨을 누르는 '콘셉트 끝판왕'의 모습으로 셰프들을 감동시켰다. 특히 "저한테 콘셉트는 심장이죠"라는 멘트와 함께 시식을 준비하는 셰프들을 향해 전진반점 세트를 직접 들고 와 서빙하며 "제가 좀 늦었죠? 차가 좀 막혀서..."라고 콩트를 시도해 폭소를 자아냈다.

 

전진은 박정현과 박빙의 승부 끝에 2대 3으로 아쉽게 패배해 왕좌를 내어줬다. 전진은 "저는 요리에 발을 갓 디딘 사람이었는데 좋게 평가해주시고 맛있게 드셔주셔서 쿡킹의 자리까지 앉아보고 너무 좋은 추억이었다"며, "맛있는 음식이라는 게 사람을 정말 행복하게 만들어준다는 것을 몸소 느끼고 가는 것 같다. 너무 속 시원하고 후련하고 평화롭게 요리해서 아내와 먹을 생각하니까 마음이 편안해졌다"는 소감을 끝으로 아름답게 퇴장했다.

 

케이스타뉴스 김유진 기자 jjin@ihq.co.kr [사진=JTBC '쿡킹-요리왕의 탄생']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