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2,38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이 그룹이 얼마를"…'아이돌' 곽시양, 엔터사 대표의 '냉혈 어록'

    [방송]   |   2021-11-19 11:16 | hit : 513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장다희 기자] 드라마 '아이돌'에 출연 중인 배우 곽시양이 냉정하고 날카로운 대사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고 있다.
 
곽시양은 JTBC 월화드라마 '아이돌'에서 스타피스 엔터테인먼트의 새로운 대표 차재혁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지난 4화에서는 극중 '망돌(망한 아이돌)' 코튼캔디의 방출 여부를 두고 평가 무대가 펼쳐진 가운데 곽시양이 전면에 등장해 안희연(제나 역)과 대립각을 세우는 등 전개에 탄력이 붙고 있다.
 
오직 이성과 숫자에 의해 움직이는 '인간 계산기' 면모를 안정적으로 소화하며 새로운 긴장감을 더하기 시작한 곽시양의 냉혈 어록을 살펴봤다.
 
"기회는 될 성 부른 나무한테만 줘야 되는게 제 소신이죠" (2화)
 
코튼캔디의 엘(추소정)이 그룹에 기회를 한 번만 달라고 하자 차재혁은 냉정한 태도로 선을 그었다. 아이돌을 상품으로만 취급하면서 만성적자 그룹에게는 가차 없이 '팩폭'을 날린 차재혁의 '인간 계산기' 면모가 드러난 대사이다. 곽시양은 첫 등장부터 말쑥한 정장 차림에 자비 없이 단호한 모습으로 일관하며 시청자들에게 차재혁이라는 냉혈한 캐릭터를 단번에 각인시켰다.
 
"그래서, 이 그룹이 얼마를 벌어다 줄 것 같습니까" (4화)
 
코튼캔디의 회생 가능성을 보기 위한 테스트 무대를 마친 후 차재혁 대표가 던진 대사. 코튼캔디가 기대 이상의 멋진 무대를 펼쳤음에도 불구하고 차재혁은 "1년 안에 손익분기점을 넘길 수 있다고 자신하는 사람 있냐"고 물으며 현장 분위기를 싸하게 했다.

 

이는 차재혁이 코튼캔디의 가능성을 보기 위해 테스트 무대를 허락한 것이 아닌, 처음부터 이 그룹에게 1%의 가능성도 없다는 것을 확인시키기 위한 ‘답정너’ 테스트였음을 증명하는 순간이었다. 이어 그는 남은 계약 기간을 빠르게 정리할 것을 유도하며 피도 눈물도 없는 성격을 드러냈다.
 
"내 판단의 권위에 도전했어요" (4화)
 
차재혁은 음악방송에서 1위하고 그 무대에서 해체를 발표하겠다는 코튼캔디 제나의 황당한 제안을 수락하는 조건으로 "3일 줄게. 사람들이 '망돌' 딱지를 잊어버릴 만큼 유명해져 봐"라고 맞받아쳤다. 왜 일을 키우느냐는 매니저의 말에 "내 판단의 권위에 도전했어요"라며 우월감에서 비롯된 답변을 했고, 까칠한 매니저 윤실장(안세하)마저 '또라이'라며 혀를 내둘렀다.
 
지난 4화에서는 안희연과 김민규가 3일 안에 유명해질 목적으로 자작 열애설을 모의하며 예상치 못한 엔딩을 맞이했다. 흥미진진한 전개가 이어지는 가운데 앞으로 곽시양이 안희연과 코튼캔디를 방출시킬 수 있을지, 곽시양의 매서운 구조조정에 코튼캔디는 어떻게 대항해 나갈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곽시양이 출연하는 JTBC 월화드라마 '아이돌'은 매주 월, 화 밤 11시에 방송된다.
 
케이스타뉴스 장다희 기자 jdh07@ihq.co.kr [사진제공=JTBC '아이돌]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