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전체 1,865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현장] 정동원, 첫 정규와 함께 본격 홀로서기 (종합)

    tag정동원

    [음악]   |   2021-11-17 18:19 | hit : 498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김유진 기자] 가수 정동원이 첫 정규앨범과 함께 본격 홀로서기를 시작한다.

 

정동원은 17일 오후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첫 번째 정규앨범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는 만남과 이별 그리고 옛 추억에 관한 서정적인 이야기를 담은 앨범으로, '잘가요 내사랑'과 '물망초'를 더블 타이틀곡으로 선정했다.

 

'잘가요 내사랑'은 소중한 이를 떠나보낸 모든 사람들에게 위로를 건네고 추억을 떠오르게 하는 곡. '물망초' 역시 '나를 잊지 말아요'라는 꽃말을 지닌 만큼 슬픈 이별을 아름답게 승화시키는 감성적인 곡이다.

 

이날 정동원은 "'미스터트롯' TOP6 형들과 함께하는 활동 이후 혼자 활동하는 거라 부담스러웠다. 더 열심히 준비하고 완벽하게 마무리하고자 노력했다. 사실 지금도 떨고 있다. 손에 땀이 엄청 났다. 떨리는 마음을 참고 있는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수록곡 '할아버지 색소폰'은 지난해 폐암 투병 중 별세한 할아버지에 대한 정동원의 마음이 담긴 곡이다. 정동원은 이날 현장에서 할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을 담아 직접 색소폰 연주를 선보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여러가지로 의미있는 첫 정규 앨범인 만큼 얻고 싶은 성과와 수식어가 있다. 정동원은 "이제 홀로서기를 시작하지 않았나. 이전에는 TOP6 막내였다면 이제는 '가수 정동원'으로 거듭나고 싶다"며, "제 소원이 음악방송 1위를 해서 트로피를 받는 거다. 무대에서 1위 소감을 통해 고마운 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제 겨우 15살. 정동원은 '미스터트롯'에서 큰 관심을 받은 이후 학교 생활과 연예 활동을 병행하는 것에 대한 고충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정동원은 "TOP6 활동을 하면서 앨범 준비도 하고, 학교 생활도 해야 했다. 힘들지만 열심히 준비했다. 첫 정규 앨범에 대한 욕심이 있어서 스태프들과 팬들을 생각하며 힘내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오는 26일 정동원의 첫 단독 콘서트도 예정돼있다. 티켓 오픈 후 전석 매진이 된 소감에 대해 그는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단독 콘서트는 처음이라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 팬분들에게 만족감을 드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며, "이번 앨범 수록곡을 많이 들려드리려고 한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동원의 첫 정규앨범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는 이날 오후 6시 공개됐다.

 

케이스타뉴스 김유진 기자 jjin@ihq.co.kr [사진제공=쇼플레이엔터테인먼트]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