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2,264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현장]'탄생' 윤시윤 "김대건 신부 역 영광…책임감 커"

    [영화ㆍ공연]   |   2021-11-11 18:34 | hit : 49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조효정 기자] 배우 윤시윤이 '탄생'에 출연해 김대건 신부를 연기하는 소감을 털어놨다. 

 

11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세종문화회관 세종S씨어터에서는 영화 '탄생'(감독 박흥식)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영화 '탄생'은 청년 김대건이 성 김대건 안드레아로 탄생하고 또 안타깝게 순교하는 과정을 최초로 그리는 영화다. 희망조차 보이지 않던 시대, 그 희망마저 스스로 만들어내야 했던 청년 김대건의 인내와 용기, 자기 몸을 기꺼이 던진 헌신, 그리고 그의 생애 내내 보여주었던 신과 인간에 대한 사랑을 심도 깊게 다루는 영화다.

 

윤시윤은 "이 작품 자체를 할 수 있고, 기회를 받는것 자체가 영광"이라면서 "고민할 것도 없이 벅찬 마음으로 한다고 했다. 큰 부담감으로 시작 할 수 밖에 없는 작품이다"라고 말했다.

 

윤시윤은 "최초의 신부 역할을 맡을 수 있다는 자체가 행운이다. 이 작품을 하게 된 것이 영광이다"라며 "실제 인물이고, 200년 전의 위대한 삶을 관객에게 보여줘야 하는 입장이라 큰 책임감을 가지고 준비하고 있다. 너무 큰 역할이기 때문에 영광스럽지만, 처음에는 '내가 할 수 있을까' 하는 부담감도 있었다. 감독님과 미팅 하면서 지금도 조금씩 용기를 얻고 있다"라고 전했다.

 

150억 원의 제작비가 투입된 대작 영화로 '탄생'은 오는 11월 말 크랭크인 해 내년 11월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자문위원 김홍신 작가, 투자자 남상원 회장, 제작자 박곡지 대표, 박흥식 감독 등 제작진과 배우 윤시윤, 안성기, 이문식, 정유미, 이호원, 송지연, 하경, 임현수가 참석했다. 또 염수정 추기경,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이용훈 주교, 황희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서울시장 오세훈,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황명선 논산시장도 참석했다.

 

케이스타뉴스 조효정 기자 queen@Ihq.co.kr [사진=iHQ 케이스타뉴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