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2,264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지옥' 유아인X김현주 캐릭터 스틸 공개…파격적 이야기에 현실감 불어넣다

    [영화ㆍ공연]   |   2021-11-09 11:41 | hit : 350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조효정 기자]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의 '지옥'이 파격적인 설정에 현실감을 불어넣은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의 캐릭터 스틸을 9일 공개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공개된 스틸은 천재지변처럼 갑자기 들이닥친 초자연적인 현상으로 혼란과 격변을 맞은 이들의 다양한 감정과 상황이 담겨 있다. 먼저 유아인이 “흔히 생각하는 사이비 교주가 아니다. 캐릭터의 특이점을 상상하고 논의하며 다듬어갔다"는 새진리회 의장 정진수의 속내를 알 수 없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서울 한복판에서 지옥행 시연이 벌어지기 전부터 천사와 지옥의 사자들의 존재를 설파해온 정진수, 오래전부터 지옥행 시연의 실체를 쫓아온 그가 감추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연상호 감독이 “우리가 봤던 모습이 아닌 다른 이미지를 보여주려 했다. 집중력과 에너지가 엄청났다”고 감탄한 김현주는 무섭게 세력을 키워나가는 새진리회와 맞서는 민혜진 변호사로 긴장감을 더한다. 매 순간 “스스로에게 삶과 죽음에 대한 원초적인 질문을 던지며” 캐릭터에 녹아들었다는 김현주는 어떤 순간에도 강렬한 눈빛을 잃지 않는 단단한 모습으로 아수라장으로 변해가는 세상을 바로잡기 위해 고군분투할 그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배영재(박정민)와 송소현(원진아)의 스틸은 초자연적인 현상으로 무너진 세상에서 살아가는 가족의 이야기를 예고하며 흥미를 자극한다. 새진리회가 꺼림칙하지만 그들을 위해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던 배영재 PD는 가족에게 지옥행 고지가 내려지자 새진리회를 파헤치기 시작한다. 배영재의 아내인 송소현은 헤어나기 힘든 절망에 빠지지만 소중한 이들을 지키기 위해 필사적으로 변해간다. 심각한 표정의 배영재와 아이를 품에 꼭 안은 송소현, 두 사람을 기다리는 시련과 이들이 목도한 진실은 무엇일지 긴장감이 더해지고 있다. 연상호 감독은 “하나의 캐릭터를 연출하는 능력도 뛰어나지만 전체적인 이야기에서 자신이 맡은 캐릭터가 어떤 역할이어야 하는지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배우다. 이 작품의 큰 조율자로서 역할을 할 수 있는 배우는 박정민밖에 없다고 생각했다", “원진아는 여러 가지 결을 머금고 있는 배우"라고 전하며 두 사람이 보여줄 폭발적인 시너지에 기대를 더했다. 

 

지옥행 시연을 수사하는 담당 형사 진경훈으로 분한 양익준은 혼란에 빠진 세상으로부터 딸을 지키기 위해 애쓰는 부성애와 경찰로서의 신념을 동시에 보여줄 예정이다. “양익준은 분출하는 감정이 아닌 내면에 감정을 머금고 하는 연기를 잘한다. 진경훈에게 필요한 것은 그런 부분이었다"는 연상호 감독의 말처럼 냉정함을 잃지 않다 한순간 폭발시키는 양익준의 밀도 높은 감정 연기가 몰입감을 끌어올린다. 서로를 향한 의심과 불신, 두려움이 커져가는 혼란스러운 사회에서 각 캐릭터들은 저마다의 신념과 선택을 보여주며 전 세계 시청자에게 여러 생각할 거리를 안겨 줄 것이다.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하며 작품에 대한 호기심을 높이고 있는 '지옥'은 오는 11월 19일 오직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케이스타뉴스 조효정 기자 queen@ihq.co.kr [사진제공=넷플릭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