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2,19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현장]'이터널스' 마동석 "마블에서 먼저 제안…안젤리나 졸리 내 팬이라 고백"

    [영화ㆍ공연]   |   2021-11-24 15:55 | hit : 590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마동석이 영화 `이터널스` 캐스팅 비화를 공개했다.

 

22일 오전 영화 `이터널스` 회상 기자 간담회가 진행됐다. 간담회에는 배우 마동석이 참석했다. 그는 현재 `이터널스` 미국 월드 프리미어 후 현지에 머물고 있기에 온라인을 통해 취재진과 만났다.

 

마블 스튜디오의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극 중 마동석은 길가메시 역을 맡으며 한국 최초 마블 히어로가 됐다. 길가메시는 초인적인 힘을 지닌 히어로다.

 

캐스팅 계기를 묻자 마동석은 "6년 전 정도부터 `부산행`이 외국에 많이 알려지고 할리우드에서 액션, 다른 슈퍼 히어로물, 여러 제안이 왔다. 제가 한국에서 출연하고 제작하는 작품이 많아서 타이밍이 계속 안 맞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몇 년 전에 마블 캐스팅 디렉터 분이 `이터널스` 길가메시 역할을 들고 저한테 왔다. 꼭 해봤으면 좋겠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클로이 자오 감독과 네이트 모어 프로듀서와 화상으로 이야기를 나눴다. 오디션은 없었다. 클로이 자오 감독이 제 영화 여러 편을 보고 이미 분석이 끝난 상태로 이야기를 나눴다. 예전에 다른 영화에서 보여줬던 캐릭터들과 본래 갖고 있던 본연의 성격이나 캐릭터 제가 오랫동안 해온 운동인 복싱 액션 스타일을 많이 적용해서 캐릭터를 만들어줬다"라고 덧붙였다.

 

마동석은 영화 `범죄도시`, `부산행`, `악인전` 등 다양한 작품 속에서 자신만의 액션 장르를 개척해왔다. 

 

`이터널스`를 통해 호흡을 맞춘 세계적 스타 안젤리나 졸리에 대한 이야기도 전했다. 마동석은 안젤리나 졸리에 대해 "역시 대단한 배우, 굉장한 배우라 생각했다. 좋은 사람이더라. 배려심도 많고 다른 배우를 편하게 해준다. 촬영하면서 같이 느낀 점은 `오래전부터 알던 친구들끼리 오랜만에 만나서 같이 촬영하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생소하지 않았고, 안젤리나 졸리도 제 영화를 많이 봤고 제 팬이었다고 하더라.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 이번에 인터뷰를 진행하면서도 여러 나라 기자들에게 좋은 이야기 많이 해줬다. 좋은 관계들이 영화에서도 좋은 케미스트리로 보여지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이터널스`는 오는 11월 3일 개봉한다.

 

조효정기자 queen@ihq.co.kr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