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2,21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돈쭐' 동두천 홍보대사 정주리, 식당 사장님 사연에 '눈물 펑펑'

    [방송]   |   2021-09-30 11:22 | hit : 1907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돈쭐내러 왔습니다' 정주리가 동두천을 대표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30일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채널 IHQ 예능 프로그램 '돈쭐내러 왔습니다' 7회에서는 동두천에 위치한 한 텍사스 바비큐 식당에서 미션을 수행하는 먹피아 조직의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개그우먼 정주리는 의뢰인으로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그는 "11년 차 동두천 홍보대사다. 텍사스 바비큐가 유명한 남동생 단골집이 있는데, 코로나19 이후 손님이 한 명도 없는 날이 있다고 하더라. 바비큐가 혼자 먹을 수 없는 음식이라 더 그런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먹피아 조직은 '90분 동안 60인분 먹기'라는 목표를 세웠고, 동은, 쏘영, 먹갱과 아미, 나름, 만리가 차례로 투입돼 텍사스 바비큐를 먹어치웠다. 먹요원들의 남다른 '먹투력(먹방 전투력)'에 이를 지켜보던 이영자, 제이쓴, 정주리가 "텍사스를 쓸어버렸다"며 감탄사를 연발했을 정도.

 

특히 이영자는 정주리가 '미리내' 미션을 수행하며 가져온 폴드 포크 바비큐 버거를 순식간에 해치워 '먹보스'다운 위엄을 뽐냈다. 그런가 하면 정주리는 제한 시간 종료 후 먹피아 조직의 정체를 알게 된 사장님의 앞에서 눈물을 보여 녹화 현장을 울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정주리와 먹피아 조직이 함께한 '돈쭐(돈으로 혼쭐)' 작전이 과연 성공할 수 있을지, 오늘(30일) 밤 10시 30분 채널 IHQ에서 방송되는 '돈쭐내러 왔습니다' 7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다희 기자 jdh07@ihq.co.kr [사진제공=IHQ]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