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99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손담비·정려원 측 "가짜 수산업자 사기와 무관…선물 다 반납"

    [방송]   |   2021-08-31 10:00 | hit : 1669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손담비와 정려원이 수산업자를 사칭해 로비를 벌인 김모 씨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잘못된 사실"이라며 반박에 나섰다.

 

일부 언론은 포항 가짜 수산업자 김모 씨가 손담비에게 환심을 사기 위해 포르쉐 차량과 피아트 차량, 고가의 명품 등을 선물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김 씨는 손담비의 5000만 원 개인 채무까지 대신 변제해줬다고 알려졌다. 그뿐만 아니라 김 씨는 손담비의 소개로 알게 된 정려원에게도 미니쿠퍼 차량을 선물했다고 전해졌다.

 

이에 대해 두 배우의 소속사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는 28일 "김 씨는 지난 2019년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촬영 당시 손담비의 팬이라며 촬영장에 찾아와 간식 등을 선물하며 접근했다. 또 김 씨는 손담비에게 일방적으로 고가의 선물 공세를 펼친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선물과 현금 등 받은 모든 것들을 하나도 빠짐없이 돌려줬다"고 말했다.

 

정려원이 김 씨에게 차량을 선물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중고차를 구매한 것이다"며 "김 씨의 계좌로 중고 찻값을 줬다. 입금 내역도 명백히 존재한다"고 밝혔다.

 

정려원이 김 씨와 단둘이 자택에서 시간을 보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상담하고 싶은 것이 있다는 김 씨의 말에 정려원의 친구와 함께 세 사람이 만난 것이다"고 해명했다.

 

소속사는 "현재 손담비, 정려원과 관련한 허위사실 유포, 확대 재생산하는 행위가 심각한 피해를 초래하고 있다"며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 및 피해 방지를 위해 허위 사실 유포, 악의적인 온라인 게시물, 댓글 등을 취합해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장다희 기자 jdh07@ihq.co.kr [사진=손담비 인스타그램 캡처]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