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99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풍과 이원일이 상식을 벗어난 ‘이별 방식’에 대해 분노했다.

 

26일 방송되는 채널 IHQ '별에서 온 퀴즈' 8회에서는 만화의 신 김풍과 요리의 신 이원일이 출연해 라떼 퀴즈에 참여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풍과 이원일은 만화방에 등장해 얕은 지식을 뽐내며 조세호, 남창희, 미연과 함께 라떼 퀴즈를 풀어나갔다. 특히 두 사람은 최악의 이별 방식에 대한 질문에 각자의 의견을 얘기하며 분노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환승 이별을 최악의 이별로 선택한 이원일은 "잠수를 타면 사람을 시켜서 잡으면 되지 않느냐”라고 살벌하게 말했고, 출연진은 남다른 공포 아우라를 풍기는 이원일에 “너무 무섭다”라고 장난쳤다.

 

그러자 이원일은 “연애를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주위 사람들을 같이 알게 된다. 그래서 잠수를 타도 소식을 접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하지만 환승은 끝까지 안 풀린다”라고 설명했다.

 

반면 김풍은 잠수 이별을 최악의 이별 방식으로 꼽으며 자신의 생각을 진지하게 밝히다가 이내 “나는 지금도 뼈저리게 복수하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만화방에 특별 손님으로 아유미가 찾아와 눈길을 끌었다. 2회 방송에 이어 재등장한 아유미는 알바생 미연과의 관계에 오해가 있었다며 ‘꼰대 논란’에 대해 열정적으로 해명했다는 후문이다.

 

김풍, 이원일의 활약과 아유미의 꼰대 논란 해명은 26일(오늘) 저녁 8시 채널 IHQ와 드라맥스를 통해 동시 방송되는 ‘별에서 온 퀴즈’ 8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동진 기자 sky0512@ihq.co.kr [사진제공==IHQ]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