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전체 2,851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박수홍, 사생활 논란에 인생 건 '결백 주장'"사실이면 방송계 떠난다" [공식입장]

    tag박수홍

    [이슈]   |   2021-08-19 14:04 | hit : 570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박수홍이 최근 한 유튜버가 제기한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19일 박수홍은 자신이 운영하는 반려묘 '다홍이' 공식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저를 향한 거짓 폭로와 주장들에 대해 걱정과 우려를 전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와 죄송의 말씀을 드린다"며, "확인되지 않은 주장에 대해 제가 개인적인 반박을 해도 결국 공방으로 번지며 진흙탕 싸움이 되는 것을 원치 않았다"라고 그동안 입을 다문 이유에 대해 밝혔다.

 

이어 "제 침묵으로 인해 제 가족을 비롯해 주변 이들, 믿고 함께 해준 동료들에게도 피해가 커지는 것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 이렇게 글을 쓰게 됐다"며, "거짓 폭로와 선동을 일삼는 유튜버를 상대로 고소를 제기했고, 이미 고소인 조사도 마친 상태"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저를 믿어달라'고 호소하지 않겠다. 다만 수사당국의 수사 결과를 기다려달라. 만약 유튜버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저는 방송계를 영원히 떠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달 28일 23세 연하 여자친구와 혼인신고를 마쳤다. 이에 한 유튜버는 박수홍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이들의 제보를 받고 데이트 폭행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됐다.

 

▶이하 박수홍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박수홍입니다.

 

먼저, 저를 향한 거짓 폭로와 주장들에 대해 걱정과 우려를 전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와 죄송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동안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은 것은, 이미 법무법인을 통해 법적으로 판단을 받겠다는 입장을 전해드렸기 때문이었습니다. 확인되지 않은 주장에 대해 제가 개인적인 반박을 해도 결국은 공방으로 번지며 진흙탕 싸움이 되는 것을 원치 않아서 였습니다.

 

하지만 그럴수록 점차 거짓 폭로와 주장의 수위가 높아졌고, 마치 제가 반박할 수 없어서 침묵을 지키는 것처럼 비춰졌습니다. 저는 감내하며 법적 판단을 받아보려 했지만, 제 침묵으로 인해 제 가족을 비롯해 주변 이들, 믿고 함께 해준 동료들에게도 피해가 커지는 것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 이렇게 글을 쓰게 됐습니다.

 

저는 거짓 폭로와 선동을 일삼는 유튜버를 상대로 고소를 제기했고, 이미 고소인 조사도 마친 상태입니다. 이 과정에서 저는 상대방의 주장이 거짓이라는 것을 입증할 ‘물적 증거’를 모두 수사 기관에 제출했습니다. 만약 해당 유튜버가 그동안 내놓은 거짓 폭로와 주장을 입증할 수 있다면 명백한 증거를 보여주시고, 피고소인 조사에도 성실히 응해주길 바랍니다.

 

‘저를 믿어달라’고 호소하지는 않겠습니다. 다만 수사당국의 결과를 기다려주시길 당부드립니다. 만약 유튜버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저는 백배사죄하고 죗값을 치르며 방송계를 영원히 떠날 것을 약속드립니다.

 

저는 1991년 데뷔 후 30년 동안 한 번도 쉬지 않고 달려 왔습니다. ‘잘 살아왔다’고 생각하지는 않아도 ‘누군가에게 피해를 주며 살지는 않았다’라고 생각하고 살아왔습니다. 그 끝에서 친형에게 적잖은 피해를 입은 사실을 파악해 뼈를 깎는 심정으로 민·형사상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그 이후, 저를 향한 거짓 공격과 폭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저로서는 견디기 어렵고, 이해하기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다시 한번 간곡하게 말씀드립니다. 수사 기관과 사법 기관의 판단을 기다려 주십시오. 저는 제 방송 활동을 넘어 제 인생 전체를 걸었습니다. 제가 잘못했다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죗값을 달게 받겠습니다. 하지만 해당 유튜버가 거짓을 말한 것이 밝혀진다면, 더 이상은 그 거짓 주장과 선동에 귀기울이지 말길 간곡히 당부드립니다.

 

김유진 기자 jjin@ihq.co.kr [사진=박수홍 인스타그램 캡처]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