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전체 1,176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현장]'컴백' 온리원오브, "인기있는 그룹보단 가치 있는 그룹이고파" 당찬 포부

    [음악]   |   2020-08-27 18:06 | hit : 484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그룹 온리원오브가 “인기있는 그룹보단 가치 있는 그룹이 되고 싶다”며 당찬 컴백 포부를 밝혔다. 

 

27일 오후 온리원오브의 새 앨범 'Produced by [ ] Part 2'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번 앨범은 그루비룸, 서사무엘, 배진렬 등 국내 최정상급 아티스트들과 협업해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온리원오브는 "이번 앨범을 통해 아이돌 프레임에서 벗어나고 싶다"는 뜻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규빈은 “아이돌 음악이라고 해서 정의가 내려진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퍼포먼스적인 측면이나 다른 여러 요인들에 의해서 정형화 된 부분이 있다고 생각이 들었다. 그런 틀조차 깨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했고, 그런 의도에서 이번 앨범 ‘Produce by’ 시리즈를 기획했다. 많은 것을 배우고 시도함으로써 저희 온리원오브만의 새로운 색깔을 찾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온리원오브는 이번 앨범에서 새로운 도전들을 많이 시도했다고 강조했다.

 

온리원오브는 그루비룸이 프로듀싱한 타이틀곡 ‘얼음과 불의 노래’에 대해 "소설 왕좌의 게임에서 펼쳐지는 얼음과 불의 갈등을 현실 속의 남녀 갈등에 빗대어 표현한 곡"이라고 말했다.

 

멤버 Mill은 “얼음과 불, 파랑과 빨강이 섞여 머리색을 보라색으로 염색했다"며, 디테일한 부분까지 신경썼음을 강조했다.

 

데뷔 후 끊임없이 음악 작업을 이어가고 있는 온리원오브는 그 원동력으로 ‘팬’을 손꼽았다. 

 

나인은 “지난 5월부터 여러 앨범들이 나왔는데, 마지막으로 팬 분들한테 무대를 보여드렸을 때 그때의 함성을 잊을 수 없다. 그게 저희의 원동력이 되지 않았나 싶다”고 밝혔다.

 

한편, 온리원오브의 새 앨범 ‘Produced by [ ] Part 2’는 2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정원일 인턴기자 bookdoc1@naver.com  [사진제공=RSVP]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