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전체 1,143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현장]방탄소년단, 힐링송 '다이너마이트'로 "글로벌 팬들 위로"

    [음악]   |   2020-08-21 14:36 | hit : 429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새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코로나19로 지친 글로벌 팬들에게 희망의 메시지와 함께 위로를 건넨다.

 

방탄소년단은 21일 오후 1시(한국시간)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신곡 ’다이너마이트’ 음원을 전 세계 동시 공개한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10시 30분 유튜브를 통해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다이너마이트’는 방탄소년단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글로벌 팬들에게 활력을 전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완성한 곡으로, 신나는 디스코 팝 장르다. 방탄소년단은 ‘다이너마이트’로 디지털 싱글은 물론 영어곡으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RM은 “원래 계획에 없었는데 듣자마자 신이 났다. 신나는 곡이라서 너무 좋았다. 앨범과 곡을 작업하는 가운데 빨리 나오고 싶어서 싱글로 내보자고 했다. 더 많은 사람들과 곡을 빨리 즐기고 싶었다”고 디지털 싱글로 팬들을 만나는 소감을 밝혔다.

 

무엇보다 ‘다이너마이트’는 코로나 19로 힘든 전 세계 팬들을 향한 방탄소년단의 희망의 메시지이자 위로곡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진은 "이 곡을 통해 우리가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힘든 상황이지만 우리 모두 극복하고 나아가자는 것이다.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노래와 춤을 통해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 영어 녹음이 쉽지 않았지만 방탄소년단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생각했다. 전 세계 많은 분들이 ‘다이너마이트’를 통해 위로와 응원 얻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방탄소년단 역시 올해 예정됐던 모든 공연을 중단하는 등 활동에 차질을 빚는 등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뷔는 "누구도 예측할 수 없었던 일들이 벌어지면서 우리도 계획했던 많은 일들을 할 수 없게 됐다. 누구보다 음악을 사랑하고 춤과 노래에 열정을 갖고 있지만 그보다 중요한 건 우리 음악을 들어주시는 분들이라는 걸 느꼈다. 우리의 음악과 퍼포먼스로 많은 분들께 감동과 위안을 드리고 싶다는 생각을 강하게 하게 됐다. 그런 마음에서 '다이너마이트'가 나오게 됐다. 좀 더 음악에 대해 유연한 사고를 갖게 됐다. '다이너마이트'가 활력과 행복을 드릴 수 있길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RM도 “화도 나고 무력감도 들고 계속 당혹스러웠다. 시간이 지나면서 지금에 대해서 생각해보고 앞을 내다볼 수 있었다. 활동에 제동을 걸긴 했지만 음악에서 나아가 저희 자체에 대해 고민해 볼 수 있기도 했다. 그 덕분에 '다이너마이트'가 나올 수 있었다. 새로운 시도를 해볼 수 있었고, 가볍게 신나는 곡을 할 수 있었다”고 위기를 기회로 삼았음을 밝혔다.

 

이어 RM은 ‘다이너마이트’는 ‘재충전 프로젝트’라고 강조하며, “많은 분들에게 재충전이 되길 진심으로 염원하고 있다”고 마음을 전했다.

 


 

 

방탄소년단의 팬들을 향한 위로는 경쾌하고 신나는 디스코팝 ‘다이너마이트’에 그대로 담겼다.

 

RM은 “신나는 디스코팝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신나고, 멜로디랑 안무도 쉽게 따라할 수 있는 곡이다. 곡을 듣는 많은 분들이 활력을 얻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신나는 리듬의 ‘다이너마이트’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에게도 힐링이 되고 있다.

 

지민은 "전 세계적으로 굉장히 힘든 시기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상황이고 우리도 계획했던 많은 것들을 할 수 없게 됐다. 무대에 굉장히 서고 싶었고 팬 분들과 만나 소통해야 하는 팀으로서 허탈하고 무력감을 많이 느꼈다. 허탈감과 무기력을 헤쳐 나갈 돌파구가 필요했던 차에 새로운 시도와 도전의 기회가 생겼다고 생각한다. '다이너마이트'는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곡이다. 우리도 준비하며 큰 힘을 얻었다"고 털어놨다. 

 

슈가는 "'다이너마이트'는 행복과 자신감이라는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힘든 상황이지만 각자 할 수 있는 일을 하자, 자유를 느끼도록 하자는 곡이다. 달리다가 넘어지는 느낌이 드는 요즘인데, 여러 분들께 힘이 될 거라 생각한다. 많은 분들께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방탄소년단은 코로나 19 여파로 모든 공연 일정을 취소했지만 팬들과 소통하려는 노력만은 멈추지 않았다. 지난 6월에 진행된 ‘방방콘 더 라이브’는 언택트 시대의 새로운 공연 문화를 제시하며, 화제를 모았다.

 

슈가는 “노래 부르고 춤추는 것만이 방탄소년단의 본 모습이라는 것을 느꼈다. 온라인으로나마 팬들과 소통하면서 행복감을 느꼈고, 온라인 콘서트를 통해서 저희를 응원해 주시는 마음을 느꼈다. 물리적으로 멀리 떨어져 있더라도 다양한 방법으로 소통을 할 수 있어서 저희가 힘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물리적으로 만날 수 없지만 그렇게라도 아미 여러분들과 소통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로 깜짝 컴백한 방탄소년단은 올 하반기 새 앨범으로 팬들을 만날 것을 약속했다.

 

지민은 "하반기 앨범을 준비하고 있다. 새 앨범은 멤버들이 열심히 참여했다. 발매시기를 확정하는데 막판까지 변수는 있을 수 있지만 아미 분들이 기다리시는 만큼 열심히 준비하겠다. 앨범의 프로젝트 매니저를 맡게 됐다. 담당을 정해본 건 처음이었다. 내가 잘 했는지는 모르겠다. 멤버들이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 주고 있으니까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뷔 역시 "모든 멤버들이 각자 자신이 담당을 맡았다. 이제까지도 그랬지만 이번에는 정말 방탄소년단의 에너지와 향기가 묻어나는 앨범이 될 것 같다"고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지민은 “‘다이너마이트’는 행복하자고 낸 곡이다. 행복하려면 아프지 않아야 한다. 몸 건강 챙기시고 마스크 잘 쓰시고, 아프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팬들의 안부를 걱정했고, 제이홉도 “지치지 않고 활기찬 모습 보여 드리겠다”고 코로나 19로 지친 팬들을 위로 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신곡 ‘다이너마이트’ 첫 무대는 오는 31일 온라인 생중계 되는 ‘2020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2020 MTV Video Music Awards)’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