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72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김수현, 군 제대 후 첫 복귀작 '사이코지만 괜찮아' "이미 다 된 밥"

    [방송]   |   2020-06-11 10:31 | hit : 641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김수현이 5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왔다.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로 돌아온 김수현은 오정세, 서예지, 박규영 등 최강 캐스팅에 ‘이미 다 된 밥’이라는 표현으로 자신감을 표출했다. 

 

10일 오후 온라인으로 생중계 된 tvN 새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제작 발표회에서 김수현은 “제가 군대를 늦게 다녀오게 됐는데, 그 부분이 저에게는 좋게 작용했다. 휴식이 되기도 했고, 체력이 좋아져서 여유가 많이 생겼다. 연기를 할 때 아직도 많이 부족하지만 그래도 보완이 되지 않았나 싶다. 덕분에 긴장도 많이 늘었다. 이렇게 마이크 잡고 앉아있는 자리가 너무 떨린다”고 군대 후 복귀 소감을 전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김수현 분)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서예지 분)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한 편의 판타지 동화 같은 로맨틱 코미디다.

 

김수현은 집에서는 자폐 스펙트럼(ASD)을 가진 형 문상태(오정세 분)를 보살피고 밖에서는 마음이 아픈 환자들을 보호하지만 정작 자신의 삶은 돌보지 못하는 인물을 연기한다.

 

김수현은 “문강태가 지닌 상처와 그 상처를 통해 많은 분들의 공감을 얻어 보고 싶었다. 치유의 과정을 잘 설명해 보겠다”고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이어 김수현은 “이 작품에 여기 계신 배우님들이 다 나온다고 들었을 때, ‘다 된밥이다’ 는 생각이 들었다”며 “내가 이 다 된밥을 어떻게든 지켜보겠다”고 포부도 전했다.

 

박신우 감독은 “수현 씨는 캐스팅하는데 이유가 없다. 김수현을 캐스팅하는데 이유가 있다면 이상하겠죠”라는 말로 주연 배우에 대한 강한 믿음을 드러냈다.

 

그간 로맨틱 코미디 장르를 통해 대중의 큰 사랑을 받으며 대세 스타로 성장한 김수현은 “’사이코지만 괜찮아’에는 굉장히 많은 종류의 사연, 사랑들이 나온다. 종류가 많기 때문에 자기에게 맞는 사랑을 하나 골라서 몰입을 하면, 자신이 가지고 있는 상처와 같은 것들이 잘 보듬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이번 드라마만의 차별점을 전했다.

 

김수현이 예상하는 ‘사이코지만 괜찮아’ 첫 방 시청률은 ‘15%’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스토브리그’ 등 흥행 불패 신화를 이어가고 있는 오정세와 손잡은 김수현이 서예지와의 판타지 동화 같은 사랑 이야기로 컴백에 성공할 지 기대를 모은다.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오는 20일 오후 9시 tvN에서 첫 방송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 net [사진제공=tvN]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