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665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더 킹-영원의 군주'이민호X김고은,'무한신뢰' 속 김은숙 작가와 재회

    [방송]   |   2020-04-16 17:18 | hit : 46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더 킹-영원의 군주’의 남녀주인공인 배우 이민호와 김고은이 김은숙 작가와 재회한 소감을 밝혔다.

 

16일 오후 2시 SBS 새 금토 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민호, 김고은, 우도환, 김경남, 정은채, 이정진이 참석했다.

 

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는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차원이 다른 판타지 로맨스다. 이민호와 김고은은 각각 대한제국 황제 이곤 역과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특히 ‘더 킹 –영원의 군주’는 '시크릿가든', '태양의 후예', '도깨비', '미스터션샤인' 등을 집필한 김은숙 작가의 신작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다만, 이날 제작발표회에 김은숙 작가는 대본 작업으로, 박상훈 정지현 PD 편집 작업으로 불참했다.

 

각각 '상속자들', '도깨비'로 한차례씩 김은숙 작가와 작업을 한 바 있는 이민호와 김고은은 깊은 신뢰와 믿음을 드러냈다.

 

이민호는 “3년의 공백 끝에 어떤 모습으로 인사를 드려야 될까 고민 하던 찰나에 작가님께서 연락을 주셨다. 감사하게도 너무나 욕심이 나고 너무나 잘 해내고 싶었던 배역을 받아서 기분이 좋았다. 한 번 작품을 해봤고, 드라마계에서 김은숙이라는 이름은 굉장히 무게감 있고 영향력이 있는 분이시기 때문에 신뢰와 믿음을 바탕으로 이 작품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고은 역시 "두 번째 불러주셨다는 건, 전작에서 좋은 기억이 남으셨다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제안해주신 거에 기분이 좋았다”라고 말하면서도 내심 부담스러운 감정도 드러냈다. 김고은은 "사실, 두 번째가 더 힘든 거 같다. 왜냐하면 실망시켜드리면 안 된다는 생각도 있고, 좋았던 그 기억을 나쁘게 만들고 싶지 않으니까"라고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최고의 필력을 자랑하는 김은숙 작가의 작품에 대해 이민호는 “예쁜 동화같다. 전체적으로 대본이 따뜻하다. 탄탄한 스토리와 모든 캐릭터가 역동적으로 살아 숨쉬는 느낌, 한 편의 동화 같은 대본이라고 생각을 한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김고은도 “모든 캐릭터와 인물들에게 숨을 불어넣어주시는 것 같다”며 “그래서 어떤 배역도 다 기억에 남고 매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민호는 “때로는 서사에, 때로는 로맨스에, 때로는 멜로에, 1인 2역에 색다른 변신에 집중해주시면 좀 더 다양한 시각으로 보실 수 있다”며 “사회적 거리를 지키면서 ‘더 킹’과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자신있게 드라마를 소개했다.

 

한편 '더킹-영원의 군주'는 '하이에나' 후속으로 오는 17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SBS]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