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655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 "연기대상의 무게와 가치를 증명할 첫 작품"

    [방송]   |   2020-03-18 12:13 | hit : 47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MBC 새 수목극 ‘그 남자의 기억법’으로 돌아온 배우 김동욱이 ‘MBC 연기대상’의 무게와 가치를 증명할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를 예고했다.


18일 오전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 제작발표회가 MBC 드라마 공식 유튜브에서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김동욱, 문가영, 윤종훈, 김슬기, 이주빈, 이진혁이 참여했다.


‘그 남자의 기억법’은 과잉기억증후군으로 1년 365일 8760시간을 모조리 기억하는 앵커 이정훈과 열정을 다해 사는 라이징 스타 여하진의 상처 극복 로맨스다. 드라마 ‘투깝스’와 ‘역도요정 김복주’를 연출한 오현종 PD, 이수현 PD, ‘듀얼’, ‘스무살’을 쓴 김윤주 작가, 윤지현 작가가 참여해 기대를 모은다.


극중 김동욱은 대한민국 뉴스 시청률 1위인 HBN ‘뉴스 라이브’를 진행하는 앵커 이정훈 역을 맡았다. 김동욱은 모든 기억을 안고 살아가는 인간 ‘이정훈’의 내면을 그리는 동시에 로맨스 또한 보여줄 예정이다.


김동욱은 지난 해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을 통해 2019 MBC 연기 대상을 수상, 차기작에 대중의 관심이 쏠렸다.


김동욱은 “너무 감사한 상을 받아서 즐거웠고 행복했다. 그 상에 대한 무게감과 가치를 증명해 나가야 하는 게 제 몫인 것 같다”며 “이 작품도 그 상을 받고 난 뒤 증명을 해나가야 할 첫 번째 작품이다”고 다시금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올해는 연말 시상식에서 어떤 상을 기대하냐는 질문에 김동욱은 “‘그 남자의 기억법’이 신인상, 우수상, 조연상, 최우수상을 휩쓸 것 같다”며 “제가 시상을 하게 될 것 같다”고 재치 있는 답변을 내놓았다.


김동욱은 안정적인 발성과 명확한 딕션의 소유자답게 앵커 캐릭터로 완벽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김동욱은 “직접 뉴스를 해보니 정말 다르다”며 “기사를 녹음해서 실제 현직에 계신 분들에게 보내서 조언을 구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동욱은 전작과 대비 14킬로그램을 감량하며 외모에서부터 날카롭고 지적인 이미지를 풍겨 눈길을 끌었다.


김동욱은 “‘그 남자의 기억법’은 ‘과잉증후군’을 앓고 있는 남자가 그 반대의 아픔을 지닌 사람을 만나서 서로의 아픔을 극복해 가는 모습을 보여준다”며 기존의 ‘과잉증후군’을 소재로 한 드라마와는 차별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동욱은 “멜로드라마이긴 하지만 굉장히 전개가 빠르다. 60분이 금방 지나갈 것”이라며 ‘시간 순삭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한편, ‘그 남자의 기억법’은 ‘더 게임’ 후속으로 18일 오후 8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MBC]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