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574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올해도 반복된 지상파 연말 시상식 '잡음'

지상파 방송 3사의 시상식 무대를 둘러싼 잡음이 올해도 어김없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방송 3사의 시상식은 올 한해를 마무리하는 뜻 깊은 자리임에도 연이은 사고로 사과와 반성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27일 'KBS 가요대축제' 에이핑크 무대 '논란'

지난 27일 '2019 KBS 가요대축제'에서 에이핑크 무대가 갑작스럽게 종료되면서 논란이 일자, 책임 관계자가 직접 사과했습니다.

 

#'KBS 가요대축제' 책임 PD가 직접 공개 사과

KBS 가요대축제 권용택 책임 PD는 홈페이지 사과문을 통해 '어제(27일) 가요대축제 방송 중 에이핑크 공연이 예정과 달리 끝을 맺지 못한 것에 대해 에이핑크와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가요대축제' 측, '카메라 리허설 생략' 사전 준비 부족 인정

'가요대축제' 권 PD는 '카메라 리허설 도중 천정에 매단 영상 장치에 문제가 생겨 리허설이 한 시간 이상 지체됐다'며 '무대 안전을 위해 불가피한 조치였지만 입장 개시를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다는 공연 운영팀의 요청에 따라 제작 책임자로서 일부 카메라의 리허설을 생략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사고 경위를 설명했습니다.

 

#'가요대축제' 측, '에이핑크 무대 생방송 중 단순 실수'

이어 '에이핑크 무대는 생방송중 제작진의 단순 실수이긴 했지만 더 철저하게 준비했더라면 일어나지 않을 사고였기에 전적으로 저의 잘못'이라며 '제작 과정의 문제점들을 면밀히 검토하여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에이핑크의 '%%' 무대 중 강제 종료 '방송사고'

앞서 27일 'KBS 가요대축제'에서 에이핑크가 타이틀곡 '응응(%%) 무대를 하던 도중 퍼포먼스를 남겨둔 상태에서 화면이 전환되는 방송사고가 일어나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손나은, '모든 가수가 공평하게 공연하길'

이에 에이핑크 멤버 손나은은 자신의 SNS에 '열심히 준비한 무대 끝까지 다 못 보여 드려서 속상하고 죄송한 마음'이라며 '기분 좋게 한 해를 마무리하기 위해 모인 자리인 만큼 모든 가수들이 열심히 준비한 무대 앞으로는 안전하게, 공평하게, 만족스럽게 할 수 있는 환경이 됐으면 좋겠다'고 직접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고요.

 

#정은지, '모든 아티스트 무대가 존중 받길'

에이핑크의 또 다른 멤버 정은지 역시 28일 자신의 SNS에 '연말마다 성대한 무대들을 만들어 내기 위해 많은 분들이 수고해 주신다는 걸 모르지 않고, 항상 감사히 무대에 오르고 있다'면서도 '관객석을 채워주시는 팬 분들, 그 무대를 열정과 땀으로 준비해서 보여주시는 모든 아티스트 분들의 무대가 늘 존중받는 환경이 만들어지기를 간절히 기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레드벨벳' 웬디, SBS '가요대전' 리허설 중 부상

이뿐만이 아닙니다. 앞서 지난 25일 SBS '가요대전' 리허설 도중 걸그룹 레드벨벳 웬디가 무대장치 고장으로 추락해 부상을 당하면서 방송사를 향한 비판이 쇄도했습니다.

 

#국민청원까지 사태 커지자 SBS 2차 사과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혀달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글이 올라왔을 정도로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SBS 측은 2차 사과와 진상조사에 착수했음을 재차 알리기도 했는데요.

 

#은혁, '제대로 된 환경 속 건강하게 춤추고 노래하길'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은혁 역시 같은 소속사의 웬디의 부상 소식이 전해 진 뒤, SNS를 통해 '모든 아티스트들이 제대로 갖추어진 환경 속에서 다치지 않고 건강하게 노래하고 춤추길 기대한다'고 쓴 소리를 낸 바 있습니다.

 

#MBC, BTS 출연 불발 후 TXT에 보복성 갑질? '사실무근' 해명

방탄소년단이 미국 ABC 방송 신년 전야 특집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되면서, 31일 MBC '가요대제전' 출연은 불발 됐는데요.

공교롭게도 같은 소속사 신인인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와 올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로 인수된 쏘스뮤직의 여자친구가 '가요대제전'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지 못하면서 또 다른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팬들은 이른바 '보복성 갑질 의혹'을 제기했지만, MBC 측은 관련 의혹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는데요.

 

#과도한 섭외 경쟁 · 짧은 준비 기간 '사고 속출' 논란

매년 방송사 자존심 대결이 걸린 과도한 섭외 경쟁과 짧은 준비 기간 안에 최대한 화려한 무대를 보여주려는 욕심에 각종 사건 사고가 속출하면서, 연말 시상식을 바라보는 시청자들의 시선이 곱지 않은 건 사실입니다.

 

#과도한 공동수상으로 수상자들도 '영광' 못 느껴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가요 시상식은 공정성 시비로 지난 2006년 이후 없어진 지 오래됐는데요.

연예대상과 연기대상의 경우에도 과도한 공동수상과 공정성 시비로 매년 시청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습니다.

이제는 수상자들도 전과 같은 영광을 누리지 못하는 분위기마저 형성되고 있는데요.

 

#김구라, 돌려막기· 구색 맞추기 시상식 '일침'

이에 가수들에 이어 예능인 배우들 사이에서도 볼멘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28일 SBS '연예대상' 시상식에 참석한 김구라는 '방송사마다 국민 프로그램이 너무 많다 보니 돌려막기 식으로 상을 받고 있다'며 '구색 맞추기로 나까지 포함해서 8명씩 (대상 후보)로 올리는 건 아니다'라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이어 김구라는 '방송 3사 본부장끼리 만나서 얘기를 좀 해야 한다'며 '이제 바뀔 때가 됐다'고 제안하기도 했는데요.

 

#김구라, '받을 사람이 받고, 주면서도 표 나는 상' 원해

이어 29일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에도 참석해 '방송사 상은 받을 사람이 받아야 하고, 주면서도 표도 나야 하고, 받아야 하는 때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소신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김구라 돌직구에 시청자들도 옳은 소리 '공감'

김구라의 '돌직구'는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며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는데요. 김구라의 발언대로 '시청자들도 오랜만에 김구라가 옳은 소리 한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 2020년 연말 방송 3사 시상식, 달라질까?

전 국민이 한 해를 마무리하는 축제의 장이었던 방송 3사의 시상식, 내년에는 확 달라진 모습으로 과거의 영광을 되살릴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starnews 안지선입니다

 

 

#KBS #SBS #MBC #KBS가요대축제 #MBC가요대제전 #SBS가요대전 #웬디부상 #웬디사고 #레드벨벳 #손나은 #정은지 #에이핑크 #에이핑크무대 #SBS사과 #KBS사과 #MBC갑질의혹해명 #김구라돌직구 #김구라 #김구라일침 #돌려막기시상식 #공동수상남발 #MBC방송연예대상 #SBS연예대상 #MBC연기대상 #SBS연기대상 #KBS연기대상 #쨈이슈다 #데일리쨈 #안지선기자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