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전체 82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스내핑' 청하, "계속 다른 색깔 보여드리고 싶다" 컴백 소감

    [음악]   |   2019-06-24 18:00 | hit : 1064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가수 청하가 기대에 부응하는 앨범으로 돌아왔다.

 

청하의 네 번째 미니앨범 '플러리싱(Flourishing)' 발매기념 쇼케이스가 오늘(24일) 오후 서울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개최됐다.

 

벌써 네 번째 미니 앨범을 발매하게 된 청하는 "언제 어떻게 네 번째 앨범을 내게 됐지? 라는 생각도 들고, 새로 태어난 기분도 든다"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청하는 '스내핑(Snapping)' 무대를 공개하며, 한층 더 풍성해진 감성과 여성스러운 춤 선을 뽐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가히 '대세 솔로 가수'다운 모습이었다.

 

'스내핑(Snapping)' 안무에는 청하의 의견이 적극적으로 반영됐다. 그는 “내가 서는 무대이다 보니까, 안무를 짤 때 매번 조금씩 참여하고 있다”며 “이번에는 포인트 안무에 내 생각이 반영됐는데, 댄서 언니가 ‘그래 하자!’고 해서 안무에 넣게 됐다”고 전했다.

 

 

 

이번 앨범은 ‘스내핑(Snapping)’ 외에도 소녀였던 청하에게 성장한 청하가 건네는 자신과의 대화를 담은 ‘치카(Chica)’, 가수 백예린이 청하에게 선물해 준 두 번째 곡인 ‘우리가 즐거워’, 가끔 작은 조명 아래 울먹이던 나날로 돌아가고픈 감정처럼 추억과 사랑의 경계선 위 놓인 곡 ‘콜 잇 러브(Call it Love)’, 솔로 데뷔 후 2년 동안 느낀 솔직한 감정을 가사에 담은 청하의 자작곡 ‘플러리싱’이 수록돼, 다채로운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그동안 청하는 데뷔곡 'Why Don't You Know'부터 'Roller Coaster', '벌써 12시'에 이르기까지 매번 새로운 모습을 보여와, '다음 앨범이 기대되는 아티스트로' 꼽혀 왔다.

 

청하는 “‘벌써 12시’ 이후로 터닝포인트에 든 느낌이다. 계속 다른 색깔을 보여드리고 싶고, 할 수 있는 한 많은 것에 도전해 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청하는 이날 오후 8시 컴백 기념 팬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신곡 활동에 돌입할 계획이다.

 

kstarnews 이보람기자, brlee5655@gmail.com

 

[사진= MNH 엔터테인먼트 제공]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