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19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메인 와이드 배너

'시후앓이'의 주인공, 박시후 씨가 5년 만에 지상파 드라마로 돌아왔습니다 새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주연을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는데요 오랜만에 만나는 박시후 씨 모습, [황금빛 내 인생]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전해드릴게요~

 

 

박시후가 황금빛 복귀를 알렸습니다.

 

새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의 주연을 맡은 박시후.

 

 

[현장음: 박시후]

 

안녕하세요 박시후입니다 다른 제작발표회 때보다 오늘이 더 긴장되고 떨리는 마음이 더 큽니다

 

 

본격적으로 드라마 제작발표회가 시작되기 전 무대에 오른 그는 긴장한 모습으로 그간의 심경을 전했는데요.

 

 

[현장음: 박시후]

 

지금 이 자리를 빌려서 시간이 많이 지났지만 개인적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그리고 여러 우려와 걱정 속에서도 저를 믿어주신 감독님, 작가님, KBS 그리고 다른 배우 분들과 시청자분들에게 폐가되지 않도록 정말 진심을 다해서 열심히 작품에 임하겠습니다

 

 

약 5년 만에 다시 지상파 드라마를 통해 팬들과 만나게 된 박시후는 긴장과 떨림을 감추지 못하는 듯 했습니다.

 

팬들 역시 오랜만에 만나는 박시후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기대하고 있는데요.

 

박시후는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을 통해 박시후만의 전매특허, 훈남 팀장님 캐릭터로 안방극장 여심을 사로잡을 예정이죠.

 

 

[현장음: 박시후]

 

'최도경'의 매력이요? 일단 돈이 많습니다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추구하는 본인은 완벽남인 줄 알지만 알고 보면 허당기도 많고 제가 대본을 봤을 때 귀엽기도 하더라고요 시청자분들도 아마 보시면 많이 사랑해주지 않을까 그런 기대감도 듭니다

 

 

지금까지 보여준 재벌2세, 혹은 실장님 캐릭터와는 또 다른 매력을 보여주겠다 자신한 박시후!

 

 

[현장음: 박시후]

 

굉장히 멋지고 완벽한 그런 이미지의 캐릭터인 줄 알았는데 완벽하지만은 않은 캐릭터구나라는 것을 촬영을 하면서 대본을 보면서 분석하면서 느끼게 돼서 궁금하신 점은 [황금빛 내 인생] TV를 보시고 느끼셨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남자의 자신감은 바로 이 때문인데요.

 

 

[현장음: 박시후]

 

나이도 먹어가면서 연륜도 생기는 거 같고 아마 지상파 작품으로는 꽤 오랜만에 찾아뵙는 거라서 오히려 더 전 작품들에 비해서 깊이감 있게 아마 여러분들에게 보여드릴 거 같아요 깊이감 있는 연기자의 모습을 보여드릴 것 같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론 오랜만에 하는 지상파 드라마에 떨리는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현장음: 박시후]

 

지상파 방송 복귀가 5년 만인 것 같은데요 굉장히 부담되기도 했고 어제 밤잠도 많이 설쳤습니다 인사말도 많이 준비도 하긴 했었는데 막상 자리에 올라서니까 백지상태처럼 하얗게 기억이 안 나더라고요 그만큼 긴장되고 지금 자체도 많이 떨리는 자린 것 같습니다 5년 만의 복귀니까 여러분들께서도 따뜻한 시선으로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런가하면 박시후의 복귀만큼이나 이번 드라마를 통해 첫 주연을 맡은 신혜선에게도 관심이 쏠리고 있죠.

 

 

[인터뷰: 신혜선]

 

Q) 첫 주연 소감은?

 

A) 사실 너무 솔직히 긴장도 많이 되고요 부담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이고요 어떤 작품을 해도 그 역할에 대한 부담감이 있고 잘해내고 싶은 욕심은 있지만 어쩔 수 없이 이번에 조금 더 욕심이 생기고 조금 더 부담감이 생기는 건 사실인 것 같고요

 

 

주말극에서 미니시리즈의 로맨스를 보여준 신혜선과 여배우와 완벽한 케미를 자랑하는 박시후의 만남은 안방극장의 심쿵 로맨스를 기대케 하고 있는데요.

 

 

[인터뷰: 박시후]

 

Q) 신혜선과 호흡은?

 

A) 의외로 굉장히 털털하고 편하더라고요 3432 엊그저께 밥도 같이 먹는, 어떻게 우연하게 밥도 같이 먹었는데 매니저 밥까지 반 공기까지 뺏어먹더라고요 그 정도로 털털하고 촬영장에서 편하게 맞춰줘서 앞으로 더 좋은 작품이 나올 것 같습니다

 

[인터뷰: 신혜선]

 

Q) 박시후와 호흡은?

 

A) 저에 대한 첫인상은 밥을 잘 먹는 여자로 기억을 하시는 거 같네요 처음 뵀을 때 되게 젠틀하시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3534 촬영을 하는데 제가 봤던 젠틀함에 플러스 약간 코믹스러운 느낌이 나오시더라고요 그래서 첫 촬영 때부터 편했고 호흡도 잘 맞는 거 같고요

 

[현장음]

 

매니저 분 밥은 왜 뺏어 드신 거예요?

 

[현장음: 신혜선]

 

아니 거기가 저희가 어제 양평에서 촬영을 했는데요 밥집이 맛있는데가 많더라고요 양평에서 점심시간에 잠깐 먹었는데 밥이 너무 맛있는 거예요 그런데 매니저가 밥을 남겼더라고요 그리고 오빠도 반공기만 드시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남은 걸 다 긁어 먹었죠

 

 

함께 하는 것만으로도 웃음이 가득한 두 사람! 박시후와 신혜선의 케미는 어떨까요? 새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확인하세요!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