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전체 7,078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메인 와이드 배너

악역의 대명사 정만식이 깜찍한 변신을 시도했습니다.

 

그간 많은 영화를 통해 다양한 악역을 소화했던 정만식.

 

 

[현장음: 정만식]

 

지금까지 보신 영화들에서는 이제 협박 위협

 

[현장음: 박경림]

 

쫓기거나

 

[현장음: 정만식]

 

감금 폭행 이런 것들을 열심히 사는 캐릭터였어요

 

 

그랬던 그가 영화 [그래, 가족]에서 깜찍한 역할을 맡았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는데요.

 

 

[현장음: 정만식]

 

이 영화에서는 뭘 안 해 뭘 그렇게 그냥 알바같이 일을 하고 정규직 없고 벌이도 시원찮고 애는 둘이나 있고 이래가지고 엉성한데 사람이 엉성한데 그게 저랑 비슷한 것 같아요

 

[현장음: 박경림]

 

그만큼 귀한 작품입니다

 

[현장음: 정만식]

 

어우 깜찍스럽죠

 

 

심지어 정만식은 이 깜찍한 캐릭터와 싱크로율이 높다며 자랑하고 나섰습니다.

 

 

[현장음: 박경림]

 

싱크로율 어느 정도?

 

[현장음: 정만식]

 

거의 한 80프로 돼요 저도 되게 게으르거든요 멍하게 밥 주면 밥 먹고 자라면 자고

 

 

한편 정만식은, 함께 호흡을 맞춘 이요원의 첫인상에 대해 차갑고 건조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현장음: 박경림]

 

이요원 씨 첫인상

 

[현장음: 정만식]

 

차가웠어요

 

[현장음: 박경림]

 

차가웠다

 

[현장음: 정만식]

 

응 건조하고

 

[현장음: 박경림]

 

건조하고

 

[현장음: 정만식]

 

쓸데없는 말 안 하겠다 그래서 나도 쓸데없는 얘기 묻지 않아야지 그런데 아니 그 느낌이 한 30분 안 가더라고요 굉장히 친절하고 잘 웃고

 

[현장음: 박경림]

 

재미없는 거 안 좋아하죠

 

[현장음: 정만식]

 

예 재미없으면 이제 눈치 주고

 

[현장음: 박경림]

 

재미있는 걸 쳐야 돼요

 

[현장음: 정만식]

 

재미없어 닥쳐 이러진 않는데 그런 눈빛을 보내요 두 번 다시 하지 마

 

 

겉보기엔 차도녀같지만 더 없이 따뜻한 배우 이요원과

 

 

[현장음: 이요원]

 

'오수경' 역할은 저랑 진짜 많이 되게 비슷했어요 그래서 저는 진짜 연기한 것 같지 않고 그냥 정말 저의 모습이 보여진 것 같아서

 

 

조금 무서운 외모와 달리 언제나 유쾌한 남자 정만식이 보여줄 현실 남매 케미! 영화 [그래, 가족]은 2월 15일 개봉했습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