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말말말] 전체 24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누난 내 여자라며 당돌한 고백을 하던 연하남에 푹~ 빠져버린 누나들!

그녀들의 사랑은 어디까지 계속될지,

스타 말말말에서 확인하세요!


# 엄정화, 연하남의 예의

영화 [관능의 법칙] 속 섹시하고 농염한 세 명의 누나

조민수-엄정화-문소리

누나들의 최대 관심사는 '관능의 법칙'이 무언인가에 대한 고찰도
   
 
[현장음: 문소리]

관능의 법칙이요? 아하하하.. 관능의 법칙 일부터 얘기해야하나?


중년 여성의 섹시함도 아닌


[현장음: 조민수]

40대가 그래요? 그래요! 이 나이 되면 다른 농이 익은 재미도 있고요


촬영장의 꽃! 연하남 이재윤이었습니다.


[현장음: 엄정화]

실제로 어린 남자가 저렇게 이재윤씨처럼 해맑게 대시해온다면 막을 수.. 거부할 수 없을 만큼 매력적이었던 것 같아요


힘든 촬영의 활력소가 됐다는 이재윤은 인터뷰 도중 이름만 나와도 누나들에게 활기를 띄게 했는데요.


[현장음: 엄정화]

그냥 피곤해도 이재윤씨가 그냥 웃통 벗고 걸어 다니기만 해도 좋으니까요~


[현장음: 조민수]

좋더라고요 몸 보니까 좋더라고요 성민씨 몸 보다가 재윤씨 몸 보니까


[현장음: 문소리]

볼만했어요 이성민씨도 볼만하고~ 아니 그런데 제일 큰 차이점이 우리는 컷 하면 바로 둘 다 큰 가운을 입는단 말이에요 언니 찍을 때 갔더니 언니는 큰 가운을 입는데 이재윤씨는 수건을 그냥 툭 밑에 허리도 아니고 골반 뼈가 다 나오게 밑으로 걸치고 모니터 확인하더라고요


[현장음: 엄정화]

그러니까요


[현장음: 문소리]

되게 다르구나 큰 차이를 느꼈죠


[현장음: 엄정화]

그런 게 또 예의죠


[[우아한 거짓말] 제작보고회]


#이승기 vs 유아인,  '꽃누나' 김희애의 선택은?

'꽃누나' 김희애가 21년 만에 스크린으로 복귀했습니다.


[현장음: 김희애]

21년 만이라고 그래서 저도 깜짝 놀랐는데요


조곤조곤한 말투부터 머리를 넘기는 행동까지 우아하다는 말보다 김희애를 잘 표현할 수 있는 단어는 없는데요.


[현장음: 박경림]

가장 우아한 사람은 누구라고 생각하는지 각자 생각하는 우아한 사람을 손으로 찔러주시면 됩니다 하나 둘 셋~ 오~ 김희애씨 잠깐만요 일단 김희애씨 누구한테 가려다가?


[현장음: 김희애]

여기 모든 분들


[현장음: 박경림]

그 말씀인 즉 본인한테 몰표가 올 거란 걸 알았나요?


[현장음: 김희애]

제 나이가 많으니까 해주겠죠~


[현장음: 박경림]

아니요 이건 해준 게 아니라 본인은 본인이 우아하다고 생각하세요? 약간 쑥스럽지만


[현장음: 김희애]

뭐 그런 질문을 다하고 그러세요?


이렇듯 우아한 매력으로 여성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는 김희애는 최근 매력적인 연하남들과의 연이은 호흡으로 부러움을 넘어선 질투까지 받고 있죠.

그 상대는 9박 10일의 해외여행을 함께 한 원조 국민 남동생 이승기와 19살의 나이차를 극복한 밀회의 주인공 유아인인데요.


[현장음: 박경림]

이승기씨와 유아인씨 중에 한분을 선택한다면?


[현장음: 김희애]

어, 유아인씨죠? 죄송합니다 이승기씨


[현장음:박경림]

이유를 여쭈어 봐도 될까요?


[현장음:김희애]

네?


[현장음:박경림]

이유를 여쭈어 봐도 될까요?


[현장음:김희애]

어.. 제가 요즘 드라마 찍고 있는 게 있는데요 좀 그런 사이에요


[현장음: 박경림]

축하드려요 너무 좋겠다~ 


# [[참 좋은 시절] 제작발표회]


희선누나는 '택연앓이' 중

생활력 강하고 억척스러운 경주처녀 차해원으로 분한 김희선.


[현장음: 김희선]

생활력 강한 역할은 하기는 했는데 억척스러운 연기는 처음 도전하는 거라서 음..


그녀의 연기 변신 중 가장 관심이 집중되는 건 단연 사투리연기인데요.


[현장음: 김희선]

다들 사투리 하는데 저한테 그 질문이 가장 많은 거 보니까 못할 것 같은가봐


[인터뷰: 옥택연]

Q) 워낙 도회적인 이미지를 많이 하셨는데

A) 못할 것 같은 이미지야 아니에요 누나


[현장음: 김희선]

너가 제일 크게 웃었어


[현장음: 옥택연]

죄송합니다


[현장음: 김희선]

그래도 같이 승수..


[현장음: 옥택연]

저 택연이에요


[현장음: 김희선]

택연씨는 평상시에 늘 써요 그래서 택연씨를 만나면 저도 자연스럽게 사투리가 나오더라고요


누나 김희선의 ‘택연 앓이’는 이렇게 시작됐습니다.

가끔은 이름을 헷갈리기도 하지만 깨알 같은 자랑을 잊지 않는 누나 김희선!


[현장음: 김희선]

워낙 서진씨가 힘이 좋아요 아니 아니 택연씨가~ 힘이 좋아요 워낙 한참 힘 좋을 나이잖아요 그래서


[현장음: 옥택연]

무슨 얘길 하려고 그러는 거야


[현장음: 김희선]

아니 제가 오늘도 보여줬는데 바닥에서 구른 장면을 그저께 촬영을 한 거예요 흉터가 아직 제 팔에 있어요 그런데 또 누나 안 다치게 잘 보호하면서 하는데 슛만 들어가면 돌아요 아이가


'누나 김희선'은 뭘 해도 일단 옥택연부터 찾고 보는데요.


[인터뷰: 김희선]

Q) 시청률 공약은?

A) 사실 60은 좀 무리수가 있는 것 같고 50? 좀 욕심을 내자면 50 정도


[현장음: :옥택연]

그래서 뭘 하실 건데요?


[현장음: 김희선]

뭐하셨으면 좋겠어요?


[현장음: 옥택연]

왜 갑자기 저한테..


[현장음: 이서진]

전 개인적으로 김상호씨하고 김광규씨하고 두 분이 삭발했으면 좋겠어요


[현장음: 김광규]

아니 그나마 이것도 힘든데 삭발을..


[현장음: 김희선]

그럼 훌쩍 넘겠는데요


[현장음: 김광규]

아니 그냥 명동에 프리허그 안되나요? 명동에 프리허그


[현장음: 김희선]

그럼 다른 사람은 모르고 택연씨만


[현장음: 옥택연]

왜 나만 또


[현장음: 김희선]

나가는 걸로


‘누나 김희선’의 옥택연 앓이는 한동안 계속될 것 같습니다~ 쭈욱!


[현장음: 옥택연]

누나는.. 굉장히 좋아요~ 여기서 나쁘게 말할 수 없네요 바로 옆에 앉아 있어서 너무 좋습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