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전체 2,84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Y-STAR 이보람 기자] 가수 장윤정의 어머니 육흥복 씨가 '가족사 루머' 논란에 관한 심경을 밝혔다.
 22일 방송된 Y-STAR <생방송 스타뉴스>에서는 장윤정 부모의 이혼 관련 조정 현장 과 장윤정 어머니의 심경을 담은 인터뷰 등이 공개됐다.


◇ 장윤정 부모 이혼 소송, 합의로 마무리
장윤정 부모의 이혼 소송은 아버지 측이 요청한 합의 내용을 어머니 측이 일부 받아들이면서 지난 19일 '합의 이혼'으로 마무리됐다.

장윤정의 어머니 측 법률대리인은 이번 이혼 조정 결과에 대해 "이혼하기로 했다"며 "각자 가지고 있던 재산을 그대로 가지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생방송 스타뉴스>가 단독 입수한 조정 사항에 따르면 재산 분할의 쟁점인 '개포동 소재 아파트'는 적정가격에 처분한 후, 그 금액을 똑같이 나누기로 했다.

장윤정의 아버지 측 법률대리인은 "합의 내용에 장윤정에 대한 것도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부모에 관한 사건이기 때문에 별 개의 문제"라며 "자세하게 밝히기는 어렵다"고 전했다.



◇ 장윤정의 이모가 쓴 글, 모두 사실?
육 씨는 일명 '장윤정 이모 글'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앞서 장윤정의 이모는 지난 6월 한 포털사이트 블로그에 "장윤정의 어머니가 과거 외박을 하며 화투를 쳤고, 지금도 도박이 이어지고 있다", "언니(장윤정의 어머니)가 나를 때렸다" 등의 내용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이모의 글은 많은 매체를 통해 기사화까지 되면서 '장윤정 가족사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이에 대해 육 씨는 "그게 진실이라면 그 욕을 먹어도 당연하다. 하지만 내가 그렇게 못된 사람이었다면 윤정이를 이렇게 키울 수 있었겠느냐"고 반박했다.

과거 육 씨가 살았던 경기도 오산에서 만난 A씨는 자신이 육 씨와 10년 여간 한증막 친구라고 말하며 "거기서 국수를 먹는다든가, 밥을 먹는다든가 할 때 하는 건데 그걸 어떻게 도박이라고 할 수 있겠냐"고 주장했다.

반면 장윤정의 이모는 지난 20일 취재진과의 전화 통화에서 "내가 올린 글은 한 치의 거짓도 없는 사실"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도박'의 기준을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의견이 갈리겠지만, <생방송 스타뉴스>가 경찰서를 찾아 확인한 결과 육 씨는 도박과 관련된 전과와 소환장 발부 내역이 없었다.



◇ 장윤정 母, 소속사 상대로 소송 건 이유는?
"이런 싸움은 없어요. 편을 나눠서 이런다는 건 너무 슬픈 비극 아니에요?"

장윤정의 어머니 육흥복 씨는 최근 언론을 통해 장윤정 소속사 대표를 상대로 7억 원대 소송을 한다고 밝혔다. 소송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과 고소장 접수 여부 등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이같은 행보는 육 씨가 장윤정의 결혼식 당일 딸을 위해 삼천배 기도를 드린 후 알려져 더욱 큰 논란을 낳았다.

육 씨는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소송은 '재산 탕진설'에 대한 오해와 돈의 실마리를 풀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소송 사실이 알려져 "장윤정의 이름이 함께 거론돼 의도치 않게 딸에게 피해를 준 것 같아 미안하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법정에서라도 딸의 얼굴을 한 번 보는 것이 소원"이라며 절박한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육 씨는 소송을 건 이유가 "돈이 목적"이라는 일부 추측에 대해 "절대 그렇지 않다"며 "아들이 올해 4천 정도의 세금을 낸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러면 얼마만큼 버는지 알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 장윤정 母, 향후 행보는?
"법정에나마 가서 우리 윤정이 만나서 아무도 없는 데 가서 두 손 잡고 실컷 울고 끝났으면 좋겠어요"

장윤정의 안타까운 가족사가 세간에 공개된지 어느덧 2개월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그동안 언론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적극 밝혀 왔던 장윤정의 어머니는 이제 '법'에 호소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으로 언론과의 인터뷰는 자제할 생각이다.

가족사 논란에 대한 생각을 묻자 "이러쿵 저러쿵 못된 소리만 들리고 있다. 잠재울 것이다. 자식을 빨리 만나야겠다는 생각 외에는 아무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보람 기자, brlee5655@gmail.com , 기사의 저작권과 책임은 Y-STAR에 있습니다. Copyrights ⓒY-STAR( WWW.Y-STAR.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