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2,379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김유진 기자] '그 해 우리는' 최우식♥김다미 커플의 재결합 로맨스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그 해 우리는’(연출 김윤진·이단, 극본 이나은, 제작 스튜디오N·슈퍼문픽쳐스) 12회 시청률이 전국 5.2% 수도권 5.5%(닐슨코리아 기준)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6.2%를 돌파했다. 2049 타깃 시청률은 동시간대 방송된 전체 프로그램 가운데 4주 연속 1위를 차지하며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반영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웅(최우식 분)과 국연수(김다미 분)는 다시 ‘1일’을 맞았다. 헤어진 연인에서 친구로, 그리고 다시 연인으로 관계를 급진전한 두 사람은 5년 만에 느끼는 익숙한 듯 낯선 감정에 두근거렸다. 다시 찾아온 사랑은 많은 것을 변화시켰다. 최웅은 불면증에 밤을 지새우고 국연수의 출근길을 마중 나오는가 하면, 국연수는 언제 어디서나 최웅의 연락을 애타게 기다렸다. 

 

국연수는 주말 데이트 신청에 뜨뜻미지근한 반응을 보이는 최웅의 눈치를 살폈다. 하지만 최웅은 예고도 없이 나타나 “주말은 멀어”라고 귀여운 투정을 부렸다. 그를 향한 국연수의 눈빛 위로 더해진 ‘잊고 있었어요. 내가 사랑한 건 변하든, 변하지 않든, 최웅. 그 유일함을 사랑했다는 걸’이라는 내레이션이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길고 지난한 시간 끝에 마주한 두 사람은 10년 전보다도 더 뜨겁고 애틋하게 사랑했다. 방송 말미 최웅이 국연수를 갤러리로 데려가 상상에 빠진 모습에 이어, ‘가늘게 긋는 선 하나에, 움직이는 초침 한 칸에, 그 모든 해에, 그 모든 순간에, 국연수가 없었던 적이 없는 것 같아요. 그리고 앞으로도 내 모든 시간을 국연수를 사랑하는 데에 쓸 거예요’라는 그의 나직한 내레이션이 시청자들의 가슴에 따뜻하게 스며들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케이스타뉴스 김유진 기자 jjin@ihq.co.kr [사진=SBS '그 해 우리는' 12회 방송 캡처]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