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2,263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김유진 기자] 독립영화 'PIT' 배우 김원중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PIT' 시사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김민승 감독과 배우 정은표, 김원중, 이주연, 차정환, 연민지가 참석했다.

 

이날 김원중은 "절박한 상황 속 돈에 대한 욕심이 앞서 간절함을 잊고 결국 무너져버리는, 인간의 원초적 욕망을 그린 내용이 마음에 들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극 중 사이코패스 성향을 가진 강간범 범근 역할을 맡은 그는 "충청도 사투리와 사이코패스 성향 등 캐릭터를 준비하면서 어려움이 많았다"면서도, "배우로서는 더 성장할 수 있었던 기회가 된 것 같다. 영화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영화 말미, 카메오 출연으로 눈길을 끈 배우 이주연은 "짧게 출연하지만 2년 만에 스크린에서 인사 드리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며, "제가 반전을 예고하는 나름 중요한 역할을 한다. 영화를 통해 확인해달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영화 ‘PIT’은 절박한 상황에 놓인 사람들의 이기심, 그 안에서 일어나는 균열과 공포, 생존을 위한 치열한 사투를 섬세하고 치밀하게 그린 한국예술종합학교 단편영화다.

 

케이스타뉴스 김유진 기자 jjin@ihq.co.kr [사진=케이스타뉴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