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인터뷰] 전체 119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인터뷰①] '너닮사' 신현빈 "'슬의생2'와 동시 촬영…좋은 기억으로 남아"

    [스타 인터뷰]   |   2021-12-08 13:43 | hit : 845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장다희 기자] 배우 신현빈이 JTBC '너를 닮은 사람' 종영 소감을 전했다.

 

신현빈은 지난 7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케이스타뉴스와 만나 '너를 닮은 사람'의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와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돼버린 또 다른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신현빈은 극 중 사랑했던 사람의 배신으로 찬란했던 청춘의 빛을 잃어버린 여자 구해원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신현빈은 '너를 닮은 사람' 종영 소감에 대해 "이번 작품은 사실 이야기가 가진 무게감이나 깊이가 있지만, 촬영 자체는 행복하고 즐거웠다. 인물 자체는 괴롭고 불안한 사람으로 살아가는 시간이었는데, 함께 보낸 사람들이 너무 좋아서 좋은 기억으로 남았다"고 말했다.

 

 

 

특히 신현빈은 '너를 닮은 사람'과 '슬기로운 의사생활2' 촬영을 함께 진행한 것에 대해 "힘들지 않았다면 거짓말이지만, 양쪽에서 배려를 많이 해주셔서 병행할 수 있었다. 감독님이나 스태프들도 되게 많이 이해를 해주셨다. 그런 배려 덕분에 무탈히 끝냈다.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저도 사실 이 두 작품을 동시에 하는 게 쉬운 선택은 아니었다. 동시에 방송되지는 않겠지만 보시는 분들이 어떻게 보실까 걱정을 많이 했다. 선후배에게 물어봤을 때 캐릭터가 완전히 다르니까 그건 잘 잡으면 되는데 체력적으로 힘들지 않겠냐더라. 저도 하면서 그런 걸 느꼈다"고 덧붙였다. 

 

신현빈은 고현정과의 호흡에 대해 "고현정 선배님이 하신다는 얘기를 듣고 너무 좋았다. 엔딩에 감정이 몰아치는 장면이 많아서 쉽지 않았는데 고현정 선배님이 많이 도와주시고, 이해도 많이 해주셨다. 감사했다"며, "선배님과 할 때는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찍었다. 리허설까지도 편하게 했다. 오히려 너무 장난치고 하는 모습이 메이킹으로 나가면 연기가 가짜같이 보이지 않을까 하는 걱정을 할 정도였다. 저로서는 든든한 선배 배우였다"고 말했다.

 

[K인터뷰 ②]에서 계속.

 

케이스타뉴스 장다희 기자 jdh07@ihq.co.kr [사진제공=유본컴퍼니, 최성현스튜디오,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