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2,266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김유진 기자] 2021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에서도 '팬텀', '마리 앙투아네트', '엑스칼리버', '레베카' 등 대극장 뮤지컬 작품을 차례로 선보인 EMK뮤지컬컴퍼니(이하 EMK)가 2022년 라인업을 발표했다.

 

2021년 완벽히 다른 재연으로 관객과 언론의 극찬을 끌어낸, 뮤지컬 '엑스칼리버'가 2022년 1월 앙코르 공연으로 새해의 막을 연다. 이어 내년 2월 EMK가 선보이는 첫 소극장 뮤지컬 '프리다'가 월드 프리미어로 관객들을 만난다. EMK의 첫 번째 오리지널 뮤지컬 '마타하리'는 무려 5년여 만에 세 번째 시즌으로 돌아오며, 한국 뮤지컬 최초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한국 뮤지컬의 자부심 '웃는 남자' 또한 세 번째 시즌을 펼친다. 뮤지컬 '엘리자벳'은 4년 만에 다섯 번째 시즌으로 국내 공연 10주년 기념 무대를 갖는다. 

 

뮤지컬 '엑스칼리버'는 한 평범한 인간이 고난과 역경을 딛고 세상을 구원하는 스토리를 그린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에 처한 관객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한 뮤지컬로 평가 받는다. '엑스칼리버'는 2022년 1월 29일부터 3월 13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앙코르 공연을 확정했다. 국내 대형 창작 뮤지컬의 역사를 새로 쓴 '엑스칼리버'의 앙코르 공연에는 기존 캐스트와 더불어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뉴캐스트가 합류할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EMK 소극장 콘텐츠 프로젝트의 시동을 걸 뮤지컬 '프리다'는 월드 프리미어로 내년 2월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프리다'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화가이자 혁명가로 꼽히는 '프리다 칼로'를 주인공으로 한 작품. 소아마비와 온몸이 부서지는 교통사고를 겪고 평생을 후유증의 고통 속에 살았지만, 자신의 고통을 예술로 승화시킨 프리다 칼로의 인생을 담아냈다. EMK는 그간 축적한 제작 노하우를 총집결해 수정과 보완 작업을 거쳐 뮤지컬 '프리다'의 월드 프리미어 공연을 올린다. 

 

EMK의 첫 번째 오리지널 뮤지컬로 2016년 초연 당시 뮤지컬계를 깜짝 놀라게 한 뮤지컬 '마타하리'는 2017년 재연 이후 세 번째 시즌으로 5년 만에 돌아온다. '마타하리'는 1차 세계대전 중 이중 스파이 혐의로 프랑스 당국에 체포돼 총살 당한 아름다운 무희 '마타하리(본명: 마가레타 거트루드 젤르)'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샤롯데씨어터에서 2022년 5월 26일 개막을 앞두고 있다. 

 

또 하나의 오리지널 뮤지컬 '웃는 남자'는 내년 6월 세종문화회관에서 세 번째 시즌으로 2년 만에 관객들을 만난다. '웃는 남자'는 프랑스의 대문호 빅토르 위고(Victor Hugo)가 자신의 작품 중 최고의 걸작으로 꼽은 『웃는 남자 L’Homme qui rit』(1869)를 원작으로 한 작품. 총 5년간의 제작 기간, 175억 원대의 초대형 제작비가 투입돼 2018년 한국 창작 뮤지컬 계에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등장했다.

 

뮤지컬 '엘리자벳'은 2018년 이후 무려 4년 만인 2022년 8월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다섯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다. 특히 이번 시즌은 뮤지컬 '엘리자벳'의 국내 공연 10주년을 기념하는 무대로 더욱 뜻깊다. '엘리자벳'은 드라마보다 더 극적인 삶을 살았던 아름다운 황후 '엘리자벳'과 치명적인 매력을 지닌 '죽음(Der Tod)'의 사랑을 그린 작품. 10주년 공연인 만큼 더 특별한 무대로 관객들의 기대감을 충족시킬 예정이다.

 

케이스타뉴스 김유진 기자 jjin@ihq.co.kr [사진제공=EMK뮤지컬컴퍼니]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