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2,379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현장] '그 해 우리는', 최우식이 그리는 첫사랑 역주행 로맨스 (종합)

    [방송]   |   2021-12-01 16:05 | hit : 1269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장다희 기자] 배우 최우식이 안방극장으로 돌아온다.

 

1일 오후 SBS 새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윤진 감독을 비롯해 최우식, 김다미, 김성철, 노정의가 함께했다. 

 

'그 해 우리는'은 헤어진 연인이 고등학교 시절 촬영한 다큐멘터리의 인기로 강제 소환되면서 펼쳐지는 청춘들의 첫사랑 역주행 로맨스다. '함께해서 더러웠고 다신 보지 말자!'로 끝났어야 할 인연이 다시 얽히면서 겪는 복잡 미묘한 감정들이 진솔하게 그려진다.

 

김윤진 PD는 '그 해 우리는'에 대해 "초여름을 지나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시기적으로는 19살부터 29살의 기간을 이야기하고 있지만, 30살을 앞둔 네 명의 청춘들의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극 중 최고의 인기와 성공을 이룬 건물 일러스트레이터 최웅 역을 맡은 최우식은 "최웅은 욕심 없는 캐릭터다. 느슨하게 풀어지는 모습도 있지만 때로는 날카로운 집중력도 보여줄 것"이라며 "나와 비슷한 부분이 많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국연수 역할의 김다미는 "전교 1등을 할 정도로 공부를 잘하고 하루하루를 치열하게 살아가는 캐릭터다. 전작들에서 센 캐릭터를 많이 해서 현실적인 캐릭터를 해보고 싶었고, 로맨틱 코미디 장르도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다큐멘터리 감독이자 최웅(최우식)의 오랜 절친 김지웅 역으로 분한 김성철은 "자신의 생각이나 감정을 밖으로 드러내지 않는 성격이다 보니 다큐멘터리 PD라는 꿈을 꿨던 친구"라고 배역을 소개했다. 이어 "작품을 하다 보면 현장을 너무 가고 싶을 때가 있다. 최우식이 너무 보고 싶어서 현장을 가고 싶었다"며 최우식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최우식과 김다미는 '마녀' 이후 3년 만에 '그 해 우리는'으로 재회했다. 이에 대해 최우식은 "'마녀' 때는 대사 보다는 액션, 서로 다른 감정으로 연기했다. 그땐 어떻게든 이겨야 하는 상황이었고, 아프게 하려고 했는데 지금은 다른 케미로 만나게 돼서 기쁘다"며, "로맨틱 코미디 작품이 처음이다. 경험이 많이 없어서 궁금한 게 있으면 김다미에게 편하게 물어볼 수 있어서 좋았다. 현장에서 많이 의지했다"고 말했다.

 

김다미는 "3년 만에 최우식과 만났는데, 3년이라는 시간이 느껴지지 않을 만큼 편했다. 내가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도 최웅 역을 최우식이 맡는다고 했기 때문이다. 현장에서 친해질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고, 첫 촬영도 너무 편했다"고 덧붙였다.

 

 

 

김윤진 감독은 캐스팅과 관련해 "최우식이 최웅을 연기하면 상상 이상의 것이 나올 것 같다는 기대감이 있었다. 두 배우 모두 나뿐 아니라 모두가 함께하고 싶어 하는 배우들이지 않나.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대본을 전달하고, 함께할 수 있을까 걱정과 기대가 컸는데 너무나 감사하게도 함께하고 싶다는 답을 받고 환희로 가득 찼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최우식은 "사계절 냄새가 뚜렷한 드라마다. 봄 여름 가을 겨울을 누군가와 함께했던 추억을 느낄 수 있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SBS 새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은 오는 6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케이스타뉴스 장다희 기자 jdh07@ihq.co.kr [사진제공=SBS]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