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전체 1,865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김유진 기자] 멤버 전원 2000년대 생으로 구성된 6인조 걸그룹 아이브가 데뷔와 함께 MZ세대 아이콘을 목표로 한다.

 

아이브(IVE, 유진, 가을, 레이, 원영, 리즈, 이서)는 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데뷔 싱글 'ELEVEN'(일레븐)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아이브는 스타쉽엔터테인먼트에서 5년 만에 론칭하는 걸그룹. 그간 유수의 아이돌 그룹을 제작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완성형' 아이돌이라는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했다. 앞서 아이즈원을 통해 이미 MZ 세대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한 원영과 유진이 소속돼있어 향후 행보에 기대를 더하는 그룹이다.

 

원영은 재데뷔 소감에 대해 "아이브 멤버들에게 아이즈원에서 활동한 경험으로 조언이나 충고도 아끼지 않고 있고 방향성에 대한 이야기도 서로 많이 나누고 있다"며, "아이즈원 멤버들 모두 축하한다고 말해줬다"고 말했다.

 

리더를 맡은 유진은 "아이브로 다시 데뷔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며, "여섯 멤버 모두 긴장되고 설레는 것 같은데 앞으로 활동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데뷔 싱글 'ELEVEN'(일레븐)에는 가요계 '베스트 일레븐'이 되겠다는 각오를 담았다. 동명의 타이틀곡 'ELEVEN'(일레븐)은 사랑에 빠진 소녀의 마음이 환상적인 색깔로 물드는 모습을 표현한 팝 댄스곡이다.  

 

레이는 "이국적이고 몽환적인 멜로디에 조화를 이루는 멤버들의 다채로운 목소리, 쉴틈 없는 군무를 눈여겨 봐주시면 좋겠다"고 소개했다.

 

원영은 "멤버들 각자 개성도 강하고 색깔도 뚜렷한데 완전체로 보시면 그룹에 꼭 맞는 멤버들이 한 곳에 모인 느낌이다"라며, "어떻게 이런 멤버들이 모였지 싶을 정도로 완벽한 호흡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팀명 아이브는 'I HAVE'의 줄임말 'IVE'로, 자신들이 가진 매력들을 주체적이고 당당한 모습으로 보여주겠다는 포부가 담겨있어 롤모델도 없다고. 레이는 "아이브만의 매력을 내세운 만큼, 누군가를 롤모델로 삼기 보다는 우리들의 모습을 각인시키자는 게 목표다. 완성형이라는 수식어와 함께 MZ세대를 아우르는 워너비 아이콘이 되고 싶다"고 설명했다.

 


 

아이브는 6인6색의 유니크하고 다채로운 매력을 강점으로 글로벌 음악 시장 진출을 목표로 세웠다.

 

원영은 "기대에 부응하는 활동을 보여드릴 것을 약속드린다. 월드투어나 해외활동도 해보고 싶다. 수많은 선배님들 덕에 K팝이 사랑을 받고 있는 만큼 아이브에게도 기회가 주어진다면 열심히 기반을 다져서 해외 팬분들을 만나러 가고 싶다"고 말했다.

 

가을은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는 말을 들을 수 있도록 모든 부분에서 베스트인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리즈는 "음악방송이나 차트 1위 등의 성과도 거둘 수 있다면 좋겠지만, 새롭게 데뷔하는 걸그룹인 만큼 팀을 모든 분들이 알게 하는 게 목표다"라고 강조했다.

 

아이브의 데뷔 싱글 'ELEVEN'(일레븐)은 오늘(1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케이스타뉴스 김유진 기자 jjin@ihq.co.kr [사진=뉴스1]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