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2,38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현장] 쿠팡플레이 첫 장 연다…김수현·차승원·김성규의 '어느날'

    [방송]   |   2021-11-26 15:57 | hit : 711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장다희 기자] 배우 김수현과 차승원, 김성규가 쿠팡플레이 '어느날'로 뭉쳤다.

 

2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 된 쿠팡플레이 '어느날' 제작발표회에 이명우 감독, 김수현, 차승원, 김성규가 참석했다.

 

'어느날'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김수현)와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 신중한(차승원)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8부작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로, 원작인 영국 BBC '크리미널 저스티스'를 한국의 정서, 사법 제도에 맞춰 재해석한 작품이다.

 

 

 

 

이날 이명우 PD는 "재밌는 드라마는 끝까지 완주하는 데 시간이 얼마 안 걸린다. 원작을 보면서 그랬고, 가슴이 먹먹한 게 며칠간 갔다. 원작의 힘과 작품이 던져준 메시지의 힘이 강렬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일이 생기지 않으면 가장 좋겠지만 살다보면 사법제도 앞에 서야 할 경우가 생긴다. 법으로부터 보호받지 못한 사람들의 안타까운 마음을 대중에게 보여주고 싶었다"며 "사법제도의 정의가 무엇인지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수현과 차승원은 원작에 반해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김수현은 "원작을 정말 재밌게 봤다. 두 원작을 너무 뜨겁게 봤고, 영국과 미국의 현수들이 가진 매력을 제가 한 번 소화해보고 싶어 도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차승원은 "원작을 보고 외피는 얼음장처럼 차갑지만 인물들은 용광로처럼 뜨거운 드라마였다. 상반되면서 오는 이야기의 깊이감이 있다. 이명우 감독이 우리 감성과 시선에 맞게 잘 연출했다"고 칭찬했다.

 

김성규는 '어느날'을 통해 강렬한 악역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여기 나온 인물들은 상황과 선택의 연속 속에 또 다른 선택을 한다. 교도소에 있지만 나쁜 사람이지만 단순한 악역은 아니다"라며 "악역이라서 부담스럽지 않았다. 그 전에 맡았던 역할과는 다르다. 예전에는 하이에나 같은 역할이었다면 지금은 사자"라고 예고했다.

 

 

 

 

차승원은 "김성규의 역할은 원작에서도 아주 매력적이다. 저와는 마주치지 못했다. 현장에서 이야기만 들었을 때는 분위기나 기운이 뿜어져 나온다라고 들어서 정말 궁금했다. 제가 보는 관점에서 김성규의 도지태는 귀여운 면도 있다"고 기대감을 표현했다.

 

끝으로 김수현은 "사건이 끊이지 않는 작품이다. 한 명의 배심원이 돼도 좋고 김현수가 돼 봐도 재미있으실 것이다"고 전했다. 차승원은 "김수현 말대로 김현수가 돼 보시라. 여러 가지 생각을 할 수 있는 작품이다"고 말했고, 김성규는 "보고 나면 다음 회차가 기다려질 것"이라고 밝혀 예비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어느날'은 내일(27일) 0시에 첫 공개된다.

 

케이스타뉴스 장다희 기자 jdh07@ihq.co.kr [사진제공=쿠팡플레이]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