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2,19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오징어게임'부터 '지옥'까지…K콘텐츠 메카는 대전

    [영화ㆍ공연]   |   2021-11-25 14:35 | hit : 168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조효정 기자] 대전시가 특수영상콘텐츠를 집중 육성하면서 K-영상콘텐츠 세계화의 중심지로 거듭나고 있다.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최근 ‘오징어 게임’에 이어 세계적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 촬영이 대전에서 이뤄졌다.

 

작품이 공개되자마자 ‘오징어 게임’ 보다 더 빠른 속도로 글로벌 TOP10 1위를 기록한 ‘지옥’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실내 스튜디오(영상특수효과타운) 두 곳에서 지난해 8월부터 올 1월까지 약 5개월간 주요 장면이 촬영됐다.

 

이 2개의 스튜디오는 이미 내년 초까지 영화 및 드라마 제작을 위한 대관 예약이 모두 완료된 상태다.  

 


 

 

영화 82년생 김지영, 반도, 시동 등도 이 스튜디오에서 촬영됐고, 수중 촬영이 가능한 아쿠아 스튜디오(넓이 231.2㎡, 수조높이 5.6m)에서는 드라마 지리산, 킹덤2, 18어게인 등이 촬영됐다.

 

'지옥'에 앞서 열풍을 몰고온 넷플릭스의 '오징어게임' 역시 대전 '스튜디오 큐브' 에서 줄다리기와 달고나, 구슬치기 등 게임 장면 대부분이 촬영된 바 있다.

 

김진규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은 "넷플릭스와 디즈니플러스 등 글로벌 플랫폼들이 독창적이고 기발한 K-콘텐츠의 우수성을 인정하고 대규모 투자가 진행 중인 만큼, 세계적인 작품 촬영을 유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손철웅 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최근 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2025년까지 차질 없이 추진해 세계 최고 수준의 특수영상단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케이스타뉴스 조효정 기자 queen@ihq.co.kr [사진제공=넷플릭스,한국콘텐츠진흥원]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