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2,266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정우성,‘제11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수상

    [영화ㆍ공연]   |   2021-11-19 11:11 | hit : 417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조효정 기자] ‘제11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시상식에서 '오징어 게임' 황동혁 영화감독이 올해 영화예술인상을 수상했다.  

 

공로예술인상은 이장호 감독, 선행부문인 굿피플예술인상은 정우성, 독립영화 예술인상은 윤단비 감독이 수상해 각각 부문별 2천만 원의 시상금과 대리석 상패를 품에 안았다.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이사장 안성기)은 18일 오후 6시 서울 마른내로(충무로) 명보아트홀에서 '제11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시상식을 주최했다.  

 

이날 아름다운예술인상 시상식에는 지난해 정세균 국무총리가 참석한 데 이어, 올해도 김부겸 국무총리 및 문화예술단체 대표들을 비롯해 김동건 정혜선 최수종 하희라 등 과거 수상자들이 시상자로 참여해 축제의 자리를 함께 했다. 

 

김 총리는 신영균예술문화재단 안성기 이사장과 영화예술인상 수상자 황동혁 감독에게 상패와 시상금을 전달했다. 이날 김 총리는 축사에서 “영화에서는 기생충, 음악에서는 BTS가 세계를 흔들고 다시 오징어 게임으로 그 성공이 이어지면서 전 세계적으로 K-컬쳐가 하나의 브랜드로 우뚝 섰다“면서 모든 예술인 여러분의 열정과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아름다운예술인상 시상식은 매년 영화 및 연극 분야의 한 해를 마감하면서 뛰어난 활동을 한 대표적인 예술인을 두고 5개 부문(영화예술인상, 공로예술인상, 연극예술인상, 선행부문인 굿피플예술인상, 신인예술인상 또는 독립영화예술인상) 수상자를 선정, 총 1억 원의 시상금과 상패를 수여해왔다. 그러나 올해 연극 부문은 코로나19로 공연 활동이 활성화 되지 않아 수상자를 선정하지 못한 아쉬움이 따랐다.

 


 

국내 일간 신문사의 문화예술 분야 현직 데스크인 중견 언론인들의 추천 심사로 선정한 영화예술인상의 황동혁 영화감독은 올해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세계 흥행 1위에 올려 글로벌 신드롬을 일으킨 주인공이다. 비록 드라마 분야이지만 영화감독으로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한 K문화의 예술인의 저력을 과시하며 글로벌 영상예술 발전에 크게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황동혁 감독은 2007년 영화 '마이 파더'로 연출 활동을 시작해 '도가니', '수상한 그녀', '남한산성' 등의 작품을 통해 탁월한 연출 역량을 인정 받아온 감독이다.

 

지난해 윤정희 배우에 이어 올해 공로예술인상 수상자인 이장호 감독은 1974년 '별들의 고향'으로 감독 활동을 시작해 1970, 80년대 한국영화 황금기의 중심에서 '바람불어 좋은 날', '바보선언', '어우동', '이장호의 외인구단', '나그네는 길에서도 쉬지 않는다'를 비롯해 2014년 '시선'까지 20편의 영화를 연출하고 부천판타스틱영화제 창립, 대학에서 후진양성까지 일생을 영화에 바친 공로를 평가 받았다.

 


 

따뜻한 인품과 선행활동으로 사회에 귀감이 되는 예술인에게 시상하는 굿피플예술인상의 정우성 배우는 1994년 영화 '구미호'로 데뷔해 '아수라''강철비''감시자들''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등의 작품을 통해 국내외 주요 영화상 수상과 관객들의 호평을 받는 연기활동을 해오면서 유엔 난민기구 친선대사로 국내외 난민구호 및 기부활동에 앞장서왔다.  

 

제 9회 때는 최수종 하희라 부부, 지난해 제 10회 굿피플예술인상은 김동건 정혜선 유지인 금보라 배우가 공동으로 수상했다.

  


 

올해 독립영화 예술인상을 차지한 윤단비 감독은 첫 작품 '남매의 여름밤'이 관객들의 호평을 받았고 부산국제영화제 4개부문상을 비롯해 낭트, 로테르담 국제영화제에서도 우수작품상의 평가를 받아 낸 신인감독이다. 연극예술인상 부문은 올해도 코로나19로 인한 공연예술의 비활성화로 시상후보를 선정하기가 쉽지 않다는 관계 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에 따라 올해도 시상자 선정을 내년 행사로 미루는 아쉬움이 따랐다.

 


 

아름다운예술인상을 주최, 주관하는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은 2011년 1월에 설립되어 매년 상하반기 두차례씩 예술인자녀의 학비를 지원한 장학사업, 영화인재의 발굴을 위한 단편영화 제작지원사업, 한국영화의 미래인 어린이 영화체험 교육사업 등을 시행해왔다.

 

이날 행사에서 공로예술인상 수상자인 이장호 감독이 자신의 별도 특기인 색소폰 연주를 오프닝 공연으로 선보여 화제를 모으기도 했고 성악가 노희섭 인씨엠예술단 단장의 공연이 명보아트홀 광장 축제행사로 개최되기도 했다. 

 

케이스타뉴스 조효정 기자 queen@Ihq.co.kr [사진제공=신영균예술문화재단]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