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2,38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내 이름은 캐디' 이승철·김성주·안정환, 뒷목 잡은 사연은?

    [방송]   |   2021-11-18 17:01 | hit : 417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장다희 기자] 프로 선수 캐디의 골프 실력에 이승철, 김성주, 안정환이 뒷목을 잡았다.
 
어제(17일) 방송된 '내 이름은 캐디'에서는 첫 캐디로 나선 이승철, 김성주, 안정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골프장을 찾은 고객은 강성훈의 캐디이자 형인 강성도와, 김아림 선수의 캐디 안대훈, 장하나 선수의 캐디인 김연태로 첫 만남부터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첫 주자로 나선 강성도는 완벽한 티샷으로 페어웨어 안착에 성공했고 이를 본 캐디 김성주는 "대박이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두 번째로 나선 안대훈의 티샷은 공이 카트 쪽으로 날아가며 위협구로 돌변했고 캐디를 맡은 이승철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한 채 한숨을 내쉬었다. 하지만 옆에서 이를 지켜본 김성주는 "이 공 찾을 수 있을까? US오픈을 어떻게 제패한 거야?"라며 놀리기에 바빴고, 민망해진 안대훈은 "멀리건 써도 되나요? 땅이 올라왔어요"라고 변명해 웃음을 안겼다.
 
예상 밖의 실력은 김연태도 마찬가지였다. 김연태는 장하나 프로와 호흡을 맞추고 있는 캐디로 압도적인 피지컬을 자랑했으나, 그의 티샷은 OB였다. 이에 캐디로 나선 안정환은 "내가 골프를 치면서 본 구질 중 최악이다. 캐디 찬스 한 번 보여줘야겠다"라며 실망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승철은 "너무 재미있다. 시청률 대박나겠다"며 웃음을 멈추지 못했다. 그러자 김연태는 "하나가 망신시키지 말라고 했는데"라며 걱정스러운 모습을 보여 재미를 더했다.
 
고객 맞춤형 컨설팅을 자랑하는 '내 이름은 캐디'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채널 IHQ에서 방송된다. 

 

케이스타뉴스 장다희 기자 jdh07@ihq.co.kr [사진제공=IHQ]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