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2,379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어사와 조이’ 박강섭, 수사 위해 여장까지 불사 '시선강탈'

    [방송]   |   2021-11-17 09:25 | hit : 640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장다희 기자] tvN '어사와 조이' 박강섭이 여장도 불사하고 위장 잠입을 시도했다.
 
어제(1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 4부에서 암행 수행단 박강섭, 옥택연, 민진웅의 파란만장한 수사가 시작됐다. 관아와 결탁해 소양상단을 운영하는 방납 상인 차말종(정순원)에게 접근하기 위해 여장까지 불사하는 모습이 화제를 모았다.
 
증좌를 찾기 위해 박강섭은 부잣집 마님처럼 완벽한 여장을 하고 나타나 모두를 놀라게 했다. 여장을 하고 상단에 찾아간 박강섭은 순식간에 차말종의 사로잡았고 교태를 부리며 잠입 성공했다. 이어 암행수행단은 구팔의 교태에 홀딱 빠진 말종이 헬렐레하고 있는 틈을 타 집안을 살펴보기로 한다. 시간을 벌어 주기 위해 구팔은 "나만 바라봐주면 안돼유?"라며 시선을 끌었고, 긴박한 순간에도 "우리 오라버니가 얼마나 치사하고 자기밖에 모르는 이기적인 인간인데"라며 옥택연을 향해 사이다 발언을 날렸다.
 
박강섭 빛나는 활약과 옥택연, 민진웅의 꿀잼 케미가 더해져 잠입에 성공한 듯한 암행 수행단은 광문으로 몰래 들어갔다가 발각된 육칠 때문에 정체가 탄로날 위기에 놓였다. 난처한 상황 속에서 나리의 명복을 조용히 빌던 박강섭에게 앞으로 펼쳐질 아슬아슬한 수사의 전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강섭의 여장으로 화제를 모은 tvN '어사와 조이'는 매주 월, 화 밤 10시 3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케이스타뉴스 장다희 기자 jdh07@ihq.co.kr [사진제공=tvN '어사와 조이']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