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2,264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현장]'지옥' 유아인,"키워드 만으로도 끌려, 보자마자 미쳐버렸다"

    [영화ㆍ공연]   |   2021-11-16 11:45 | hit : 435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조효정 기자] '지옥' 배우 유아인이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측은 16일 오전 11시 온라인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연상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이 참석해 국내 취재진의 질의 응답에 임했다.

 

연상호 감독은 원작 '정진수' 캐릭터를 처음 만들 때부터 유아인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진행자 박경림은 "유아인이 바로 배역을 수락하지 않고, 며칠 간 고민 했다고 들었다"며 이유를 묻었다. 유아인은 "며칠 간 고민하는 척했다. 출연료 협상도 해야하고"라고 답했다. 그는 "'정진수' 입장에서 말장난 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유아인은 "시나리오를 보기도 전에 몇 줄의 키워드 설명 만으로도 확 끌리는 스토리가 있다"면서 "반평생 살면서 그런 작품을 자주 만나지 못했지만 '지옥'은 책을 보기도 전에 마음이 끌렸다. 그리고 책을 보자 미쳐버렸다"고 말했다.

 

'유아인이 연락을 하기 전 며칠 간 어떻게 보냈냐'는 질문에 연상호 감독은 "기다리는 동안 꿈을 꾸었다. 꿈에서 유아인으로부터 전화가 왔다 '저 유아인인데요. 할게요'라고 말했다. 나는 '정말요?'하면서 깼다. 꿈이었다. 뺨에 눈물이 흘렀다. 유아인의 연락을 받고 2m 점프를 했다"고 말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19일 전 세계에 공개된다. 

 

케이스타뉴스 조효정 기자 queen@ihq.co.kr [사진제공=넷플릭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