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전체 1,843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현장] "빌리를 찾아서"…빌리, 매력적인 세계관으로 가요계 첫발

    tag빌리, 미스틱스토리

    [음악]   |   2021-11-10 16:56 | hit : 351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김유진 기자] "곳곳에 숨겨진 세계관 요소를 찾아보세요!"

 

동화 같은 예쁜 마을에 미스터리 한스푼을 더했다. 영화 같은 영상미 속 숨은 요소들이 미스틱스토리의 첫 걸그룹, 빌리에 대한 호기심을 이끌어냈다. 

 

6인조 걸그룹 빌리는 10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첫 번째 미니앨범 '더 빌리지 오브 퍼셉션 : 챕터 원'(the Billage of perception : chapter on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하고 데뷔를 알렸다.

 

쇼케이스는 빌리의 데뷔 앨범 티저와 뮤직비디오로 시작됐다. 황수아 감독이 연출한 영상 속 숫자 '11'과 '보라빛 비' 등 빌리를 완성하는 세계관 요소들이 곳곳에 등장했고, 멤버들은 '빌리'를 찾기 위해 하나가 됐다.

 

문수아는 "11이라는 숫자는 빌리에게 굉장히 중요한 숫자다. 하루의 끝이 시작되는 숫자로 빌리가 시작한다는 의미를 담았고, 팀명처럼 많은 사람들의 내면 'B-Side'를 위로하겠다는 의미도 담고 있다"고 설명하며, "바로 내일(11일) 첫 음악방송 무대를 앞두고 있기도 하다. 빌리 하면 떠올릴 수 있는 숫자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수현은 "(영상을 보면) 숫자 11, 보라빛 비 등 다양한 세계관 요소들이 곳곳에 들어있다. 마을에서 이상한 일이 벌어지고, 보라빛 비가 내리던 11일의 기억에 대한 내용이다"라며, "곳곳에 숨은 세계관 요소를 찾아보고 해석하면 좀더 재미있게 감상 가능하다. 여러 번 봐주시고 앞으로 펼칠 이야기도 관심 있게 봐달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시윤, 츠키, 수현, 하람, 문수아, 하루나로 구성된 걸그룹 빌리는 미스틱스토리의 첫 번째 케이팝 프로젝트 그룹이다. 윤종신이 이끄는 기획사 미스틱의 아티스트 노하우를 집약시킨 '완성형 걸그룹'으로 데뷔 전부터 주목받았다.

 

특히 이번 데뷔 앨범은 국내외 톱 프로듀서들과 안무레이블 원밀리언댄스스튜디오와의 협업으로 음악, 가창, 랩, 퍼포먼스 등 다각도로 완성도를 높였다. 타이틀곡 'RING X RING'(링 바이 링)은 빌리가 보여줄 세계관의 단초가 될 곡으로, 히트메이커 조합인 이민수 작곡가와 김이나 작사가가 의기투합했다.

 

시윤은 "대단한 분들과 함께 작업을 하게 돼서 더욱 열심히 참여를 했다"며, "이민수 작곡가님이 녹음할 때 항상 자신감을 가지라고 하셨고 녹음 전에 제가 긴장한 것 같으면 대화로 풀어주셔서 편하게 녹음할 수 있었다"고 협업 소감을 밝혔다.

 

또 "윤종신 피디님이 지금의 열정과 초심을 잃지 말고 무대 위에서는 항상 즐기라고 조언해주셨다"며, "앞으로도 그 말씀 잊지 않고 활동하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문수아는 "누구나 가지고 있는 내면의 B-Side, 모두의 자아를 아름답게 표현하고, 곳곳에 있는 수많은 빌리들을 따뜻하게 어루만질 수 있는 좋은 음악을 보여드리겠다"고 당찬 포부를 전했다.

 

빌리의 첫 데뷔 앨범 '더 빌리지 오브 퍼셉션 : 챕터 원'(the Billage of perception : chapter one)에는 타이틀곡 'RING X RING'(링 바이 링)을 비롯해 ‘flipp!ng a coin'(플리핑 어 코인), 'FLOWERLD'(플라워드), 'the eleventh day'(더 일레븐스 데이), 'everybody’s got a $ECRET'(에브리바디즈 갓 어 시크릿), 'the rumor'(더 루머) 등 총 6곡이 수록된다. 오늘(10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케이스타뉴스 김유진 기자 jjin@ihq.co.kr [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