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2,379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현장] '내 이름은 캐디' 이승철·김성주·안정환, "골프에 진심" 멤버 총출동

    [방송]   |   2021-11-10 16:57 | hit : 47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장다희 기자] 이승철, 김성주, 안정환이 골프 예능 '내 이름은 캐디'로 뭉쳤다.

 

IHQ 새 예능프로그램 '내 이름은 캐디'의 제작발표회가 오늘(10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가수 이승철과 방송인 김성주, 안정환이 참석했다.

 

이날 연예계 대표 골퍼로 유명한 이승철은 "나는 내가 치고 싶은 공을 만들고 싶어서 골프공 회사도 운영했던 사람이고, 골프협회 홍보대사로도 활동 중"이라며 골프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저는 골프를 33년 쳤다. 골프에 진지한 사람이다. 타 골프 프로그램을 보면서 마음에 들지 않았다. 골프를 희화화하고, 가볍고, 진지함이 떨어진다고 생각해서 나가지 말아야지 싶었다"며, "이 프로그램 섭외가 들어왔을 때는 생각이 달라졌다. 캐디가 중요한 역할인 걸 보고 진지하면서도 재밌게 다가갈 수 있겠다 싶어서 앞장서서 열심히 하고 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에 김성주는 이승철을 언급하며 "연예인 중에 골프 실력이 톱이다. 원톱 정도 된다고 생각한다. 연예인 골프 대회가 있었다면 우승 확률이 가장 높은 분이다. 강력한 우승 후보"라고 추켜세웠다. 또 "캐디복을 입고 스윙하기가 어렵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황에 맞춰서 컨트롤 하는 능력이 뛰어나다. 단연 원톱"이라고 이승철의 골프 실력을 칭찬했다.

 

 

 

김성주는 안정환과의 색다른 케미도 예고했다.

 

그는 "그동안 내가 안정환 씨를 모시는 상황이었다. 궂은 일은 내가 다 해주고, 코 닦아 주면서 이 정도까지 키워놨다"며, "내가 안정환을 이길 수 있는 유일한 종목이 골프다. 그래서 지금은 이승철을 모시고, 안정환을 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 다른 케미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안정환은 자신의 골프 실력에 대해 "골프 실력은 정말 굴욕적이다. 사실 골프에 관심이 별로 없었다. 평생을 잔디에서 뛰어서 녹색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이번 기회에 골프를 배우고 실력을 향상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이며, "저 같은 사람이 프로그램에 필요하다. 제가 없었으면 재미가 없었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내 이름은 캐디'는 다양한 계층의 게스트가 골프 선수가 돼 MC 캐디와 함께 게임을 진행하는 독특한 포맷의 신규 골프 예능 프로그램이다. '캐디'라는 직업이 어떤 일을 하는지, 얼마나 경기에 영향을 미치는지 알지 못하는 대중에게 골프의 기초인 에티켓부터 골프를 잘 칠 수 있는 깨알 팁을 전수한다. 그동안 조명 받지 못한 골프 동반자 캐디의 일상까지, 골프의 모든 것을 아낌없이 보여줄 예정이다. 

 

채널 IHQ 예능프로그램 '내 이름은 캐디'는 오늘(10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케이스타뉴스 장다희 기자 jdh07@ihq.co.kr [사진제공=IHQ]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