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전체 2,979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STARNEWS 김유진 기자] 남산과 한강을 한 눈에 조망할 수 있고 한남동 최고의 위치로 알려진 그랜드하얏트호텔 주차장 부지 매각이 완료됐다. 총 매각 금액은 약 2000억원 규모다. 

 

그랜드하얏트서울 호텔의 건물과 부지를 소유중인 서울미라마유한회사는 최근 이든자산운용과 디벨로퍼 UOD 등 컨소시엄으로 구성한 PFV(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에 부지를 매각했다. 

 

해당 부지는 호텔 전체면적 73,272㎡(22,165평) 중 남서쪽에 위치한 주거용 토지로 총 8개의 필지로 이루어져 있으며 면적은 8,757㎡(2,650평)다. 

 

뒤쪽으로는 남산이 안고 있고, 앞쪽으로는 한강을 조망할 수 있어서 한남동에 마지막 남은 최적의 초고급주택 부지로 알려졌다. 올해 초부터 주차장 부지 매각 소식이 전해지면서 대형 건설사와 국내 유명 자산운용사들이 눈독을 들인 곳이기도 하다.  

 

투자은행(IB)업계와 부동산 관계자는 “호텔 주변에는 나인원, UN빌리지, 더힐 등의 고급 주택들과 뉴타운도 개발 예정이다”라며, “하얏트호텔 주택부지가 개발되면 한남동이 고급주택의 명소로 알려질 것 같다”고 전망했다.

 

한편, 이번 매각으로 대규모 자금이 유입되면서 서울미라마유한회사의 주요 주주인 KH그룹의 KH 필룩스, KH 일렉트론, KH E&T, 장원테크는 매각 차익 실현으로 재무건전성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케이스타뉴스 김유진 기자 jjin@ihq.co.kr [사진제공=KH그룹]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