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2,21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어사와 조이' 옥택연X김혜윤, 웃음 포텐 장착한 어사 콤비 탄생

    [방송]   |   2021-10-18 10:39 | hit : 451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어사와 조이' 옥택연, 김혜윤이 웃음 포텐을 제대로 장착하고 출격한다.

 

18일 tvN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 측은 세상 둘도 없는 '별종' 콤비의 탄생을 기대케 하는 4차 캐릭터 티저 '이언&조이'편을 공개했다. 허술함조차 사랑스러운 허당 어사 라이언(옥택연)과 반전의 불주먹을 자랑하는 기별 부인 김조이(김혜윤)의 신박한 공조가 기대를 한껏 높인다.

 

'어사와 조이'는 엉겁결에 등 떠밀려 어사가 되어버린 허우대만 멀쩡한 미식가 별종 도령과 행복을 찾아 돌진하는 기별 부인(이혼녀)의 '명랑 코믹 커플 수사 쑈'다. 이날 공개된 4차 캐릭터 티저 영상은 폭소를 유발한다. 조선 명탐정으로 빙의해 백성들 앞에서 '추리쑈'를 펼치는 이언. 녹슨 바늘 하나만 보고 "범인은 바로 당신!"이라며 진범을 찾아내는 놀라운 추리력을 선보인다.

 

'조이'의 캐릭터 티저는 그의 반전 활약을 기대케 한다. 암행을 떠나는 이언 일행을 배웅하는 조이. "어사의 길은 위험하니, 넌 여기 남거라"는 그의 말에 조이는 그저 쓰개치마 속에서 아련하게 바라볼 뿐이다. 그 순간 자객이 튀어나와 이언을 향해 달려든다. 한 치의 망설임 없이 전광석화 같은 주먹을 날리는 조이의 반전이 시선을 강탈한다. 탐관오리를 혼쭐낼 어사 콤비 '조♥이언(김조이X라이언)'의 신박하고 유쾌한 공조가 기다려진다.

 

옥택연은 '어쩌다 보니' 암행어사가 된 허당 도령 '라이언'을 맡았다. 장원 급제 후 홍문관 부수찬에 임명됐지만, 현실은 매너리즘 '만렙' 종5품 공무원이다. 난데없는 어사 임명으로 꼬인 앞길에 불도저 여인 조이까지 나타나며, 그의 인생은 신명 나는 난장판이 돼간다. 김혜윤은 행복 찾아 돌진하는 기별 부인 '김조이'를 연기한다. 유교의 성지 조선에서 '이혼'을 부르짖는 당찬 성격은 물론 빛나는 두뇌까지 장착한 인물. 악연이라고만 여겼던 이언과의 만남은 조이의 삶을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이끈다. 서로를 통해 낯선 세상과 마주한 두 사람. 이들이 펼칠 짜릿한 커플 수사쑈에 기대가 쏠린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는 오는 11월 8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장다희 기자 jdh07@ihq.co.kr [사진제공=tvN '어사와 조이']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