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2,21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어사와 조이' 옥택연, 허당 어사로 완벽 빙의…첫 코믹 사극

    [방송]   |   2021-10-08 10:24 | hit : 487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어사와 조이' 옥택연에게 인생 역변이 찾아온다.

 

오는 11월 8일 방송 예정인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 측은 오늘(8일) 마이웨이를 가는 '별종' 어사 이언으로 완벽 빙의한 옥택연의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처음 도전하는 코믹 사극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일 옥택연의 하드캐리가 그 어느 때보다 기다려진다.

 

'어사와 조이'는 엉겁결에 등 떠밀려 어사가 되어버린 허우대만 멀쩡한 미식가 도령과 행복을 찾아 돌진하는 기별부인(이혼녀)의 명랑 코믹 커플 수사쇼다.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을 연출한 유종선 감독과 영화 '걸캅스', 드라마 '훈남정음', '탐나는 도다'를 집필한 이재윤 작가가 만나 유쾌한 위트와 통쾌한 권선징악으로 가득한 색다른 코믹 사극을 완성한다.

 

공개된 사진에는 청천벽력 같은 어사 임명으로 인생 역변을 맞은 라이언(옥택연)의 모습이 담겨 있다. 장원 급제 후 홍문관 부수찬이라는 보장된 출세 루트를 밟고 있는 듯 보이지만, 실상은 출세에는 관심이 없고 먹는 일에만 진심인 매너리즘 공무원이다. 이언의 모토는 점심시간 사수, 정시퇴근 엄수다.

 

세상만사 귀찮은 모습은 온데간데 없고 눈까지 반짝이며 의지를 불태우는 이언. '칼퇴' 후 저녁밥을 짓기 위해 비장하게 팔을 걷어붙이는 모습은 흡사 출정을 앞둔 장군을 연상시켜 웃음을 유발한다.

 

옥택연은 '어사와 조이'를 선택한 이유로 '재미'를 꼽았다. 그는 "대본을 기분 좋게 웃으면서 읽었다. 이언과 조이가 보여주는 신선한 케미가 설레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연기 변신을 예고한 옥택연은 "자신만의 '마이웨이'를 가는 이언의 모습이 재미있었다. 하고 싶은 마음이 들기 전까지는 움직이지 않지만, 마음이 동하는 순간 누구보다 잘 해내고 마는 것이 이언의 진가"라고 매력 포인트를 짚었다. 이어 그는 "촬영하면 할수록 사극 연기의 매력에 스며들고 있다. 어서 이언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는 오는 11월 8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장다희 기자 jdh07@ihq.co.kr [사진제공=tvN '어사와 조이']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