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전체 1,719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챈슬러가 5년 만에 발매하는 새 앨범에 수준급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한다.

 

챈슬러는 8일 커넥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새 앨범 'Chancellor'의 트랙리스트와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트랙리스트에는 'Midnight'과 함께 '사라지자'를 더블 타이틀곡으로 표시해 이번 앨범에 대한 자신감이 묻어난다.

 

화려한 피처링 라인업 역시 인상적이다. 앞서 화제를 모은 타이틀곡 'Midnight'의 개코에 이어 팔로알토, 윤하, Knave 등 다양한 실력파 아티스트들이 챈슬러를 위해 나섰다.

 

팔로알토는 6번 트랙 'Be Mine(비 마인)', 윤하는 5번 트랙 'Walking In The Rain(워킹 인 더 레인)', 7번 트랙 'Something to lose(섬싱 투 루즈)'에서는 Knave가 각각 자신만의 색깔을 녹인다.  

 

이날 처음 공개된 뮤직비디오 티저도 흥미롭다. 타이틀 곡명 '미드나이트'를 나이트클럽 간판으로 세우고, 챈슬러는 웨이터로 변신해 영업 포스터를 붙인다. 나이트클럽의 새단장 포스터 속에 초대가수로 '챈슬러'가 등장하는 점이 재미를 준다.

 

지난 6일 컨셉트 포토에서 챈슬러와 개코가 웨이터 복장으로 나타난 바 있어, 뮤직비디오 본편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챈슬러의 새 앨범 'Chancellor'는 5년 만에 내놓는 정규앨범이다. 정상급 뮤지션들과 다양한 협업을 해온 챈슬러가 프로듀서에서 싱어송라이터로 존재감을 알리는 앨범이다. 'Chancellor'는 오는 13일 오후 6시 발매된다. 

 

김유진 기자 jjin@ihq.co.kr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