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2,21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검은 태양' 측 "10월부터 밤 9시 50분 방송"…10분 일찍 본다

    [방송]   |   2021-09-30 10:51 | hit : 680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이 10월부터 편성을 10분 앞당긴다.

 

MBC에 따르면, '검은 태양'은 오는 10월 1일부터 기존 10시보다 10분 더 빠른 9시 50분에 5회가 방송된다.

 

'검은 태양'은 지난 25일 4회까지 방송되며 무르익어가는 스토리를 펼친 가운데, 갈수록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인물들의 관계와 극적인 반전으로 안방극장을 휩쓸고 있다.

 

일 년 전 동료들을 살해하고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배신자를 찾아내려 고군분투하는 한지혁(남궁민)의 이야기를 비롯해 서로를 견제하고 공격하는 국정원 내부의 암투가 또 다른 재미를 주고 있다. 이인환(이경영)과 도진숙(장영남)을 필두로 한 국내 파트와 해외 파트의 대립은 물론, 국정원장 방영찬(김병기)과 정용태(김민상), 강필호(김종태), 하동균(김도현)까지 여러 인물의 이해관계가 얽히고설켜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어가고 있다.

 

국정원 해외정보국 국장이자 한지혁의 조력자인 강필호 역시 심상찮은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다. 그는 한지혁을 픽업해 국정원 최고의 요원으로 키워낸 일등 공신이지만 내부 배신자의 후보에서 벗어나지는 못했다. 강필호는 국내 파트와 해외 파트의 치열한 대립 속에서도 중립을 고수하려 했지만, 한지혁은 그가 입버릇처럼 하던 "화해와 중재를 주선하는 자를 의심해라"라는 말을 떠올리며 석연찮은 표정을 지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외에도 국정원 안보수사국 국장으로 이인환의 오른팔 노릇을 하는 정용태는 한지혁의 동기 서수연(박하선)을 시켜 그를 궁지에 몰아넣으려 하는 등, 내부 세력 다툼의 불씨를 꺼뜨리지 않고 지킴으로써 긴장을 극대화하고 있다. 여기에 과거 한지혁에게 치명적인 약점을 잡혀 대립각을 세웠던 범죄정보통합센터 1팀장 하동균까지, 다양한 관계로 맞물린 이들 사이의 갈등이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해진다.

 

'검은 태양' 제작진은 "국정원 인물들 모두 속내를 알 수 없는 전략가로, 자신이 쥔 카드를 좀처럼 꺼내지 않는다는 점에서 그야말로 '예측 불가' 전개를 이끌고 있다. 앞으로 또 어떤 놀라운 진실들이 베일을 벗을지, 얽히고설킨 인물들의 관계와 과거 서사에도 주목해 주시면 더욱 재미있게 드라마를 보실 수 있다"라고 전했다.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은 오는 10월 1일 9시 50분에 5회가 방송되며, 무삭제판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를 통해 독점 공개된다.

 

장다희 기자 jdh07@ihq.co.kr [사진제공=MBC '검은 태양']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