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2,186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홍천기', 평균 시청률 10.3% 기록…자체 최고 시청률 연일 경신

    tag홍천기

    [방송]   |   2021-09-15 10:08 | hit : 72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홍천기'가 평균 시청률 두 자릿수를 돌파하며 흥행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 6회에서는 19년 전 추억의 조각을 꺼내며 첫 입맞춤을 하는 홍천기(김유정)와 하람(안효섭)의 모습이 등장해 아련한 설렘을 선사했다. 그러나 하람은 홍천기를 위험에 빠트리고 싶지 않은 마음에 그녀를 밀어냈고, 이들의 애틋한 로맨스에 시청자들도 빠져들었다.

 

추억을 그리며 깊어진 로맨스에 시청률도 반응했다. '홍천기' 6회는 수도권 평균 시청률 10.3%, 전국 평균 시청률 10.2%, 2049 시청률 4.5%를 기록하며, 모든 수치에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12%까지 치솟았다. (닐슨코리아 기준)

 

이날 홍천기는 재차(2차) 경연에서 19년 전 하람과의 복사꽃밭 추억을 그림에 담았다. 검게 칠한 인왕산 바위와 그 아래 복사꽃밭에서 노니는 어린 연인의 모습이었다. 바위는 흰 여백으로 남겨두는 것이 일반적이라 홍천기의 그림은 파격적이었고 경연장은 술렁였다. 홍천기는 "저 검은 바위는 생전 처음 눈으로 본 그대로를 그린 것이다"라며 오랜 가뭄을 끝내는 비가 내리던 날, 눈을 뜨며 본 물에 젖은 검은 바위를 이야기했다. 홍천기는 사연과 추억이 담긴 그림으로 삼차(3차)에 진출했다.

 

양명대군(공명)은 홍천기를 따로 불러 충고를 전했다. 앞서 양명대군은 홍천기가 자신을 속인 모작 화공임을 눈치챈 바 있다. 양명대군은 "너의 그림에 너의 필과 묵의 기운은 묻어있긴 한 것이냐"라고 실망을 표현하며 "너만의 묵빛을 찾으라"고 말했다. 양명대군의 진심 어린 조언에 홍천기의 마음은 복잡해졌다. 여기에 자신을 딸처럼 아껴주는 화단주 최원호(김광규)까지 그림을 그리다가 미친 홍천기의 아버지를 언급하며 경연을 포기하라고 다그쳤다.

 

홀로 슬픔에 빠진 홍천기를 위로해 준 이는 하람이었다. 두 사람은 말을 타고 19년 전 추억의 장소로 갔다. 홍천기는 용기 있게 복사꽃밭 소년의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두 사람의 공통된 추억의 순간들이 교차됐고, 홍천기는 앞을 볼 수 없던 과거 자신이 그랬던 것처럼, 하람의 손을 자신의 얼굴에 가져다 댔다. 자신을 기억하길 바라는 마음이었다. 손끝으로 그리웠던 얼굴을 쓰다듬던 하람은 홍천기에게 입을 맞췄고, 낭만적인 달빛 아래 두 사람은 첫 입맞춤을 했다.

 

홍천기와 몸이 닿자 하람의 몸속에 봉인된 마왕이 반응했다. 하람의 목에 나비 모양 표식이 빛나면서 하람은 고통에 몸부림쳤다. 힘겹게 의식을 찾은 하람은 석척기우제날 이후 지옥 속에 살았던 자신을 상기하며, 홍천기를 밀어냈다. 하람은 "소년이 낭자를 찾아오지 못한 것은 낭자를 잊었기 때문이다"라며 지난 인연을 잊으라 말했다. 홍천기는 차가운 말과는 다른 하람의 슬픈 표정을 떠올리며 "한번 그어진 획은 지울 수 없는 것처럼, 난 널 잊을 수 없다"고 속으로 되뇌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는 추석 연휴 결방되며 7회는 27일 밤 10시 방송된다.

 

장다희 기자 jdh07@ihq.co.kr [사진제공=SBS '홍천기']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