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전체 1,56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미스터트롯' 종영 이후 1년 6개월 동안 TV조선과 함께 했던 TOP6,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가 각자도생의 길을 걷는다. 신곡 준비를 비롯해 드라마, 콘서트, 해외 진출 등 다방면에서 존재감을 발휘할 예정이다. 

 

지난 11일 종합편성채널 TV조선과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TOP6와의 프로젝트 계약이 종료됐다. 광고 출연과 각종 공연, 방송 출연 등과 같은 개별 활동에 제약이 사라진 것이다. 이제 각자 원래의 소속사로 돌아가 차기 활동을 준비 중인 TOP6를 두고 팬들은 '9·11 독립'이라고 이름을 붙여 이들의 향후 행보를 응원하고 있다.

 

먼저 '미스터트롯' 최종 1위에 빛나며 엄청난 팬덤을 형성한 임영웅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긴 여정의 마침표를 찍습니다. 과분한 사랑을 받으며 첫 발을 내딛던 때가 어제 같은데 오지 않을 것 같은 헤어짐의 순간이 다가왔습니다"라는 말을 시작으로 장문의 소감문을 올렸다.

 

이어 "정말 행복했고, 또 감사했습니다. 지금은 잠시 이별하지만 언제 어디서든 함께라는 마음 놓지 않겠습니다. 티비조선의 모든 관계자 여러분! 그동안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 언젠가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겠습니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영탁 또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6년간 버틸 수 있게 응원해 준 내 사람들 진심으로 고마워요. 늘 그랬듯 매사 최선을 다해 걸어갈게요"라며 '미스터트롯'을 제작한 TV조선과 TOP6의 매니지먼트를 대행한 뉴에라프로젝트에 대한 고마움을 밝혔다.

 

임영웅과 영탁의 향후 행보는 아직 구체적으로 알려진 바 없지만, 이찬원은 적극적으로 개별 활동에 나선 상황이다. 지난달 25일 신곡 '편의점'을 발매한 것에 이어 2022 시즌 그리팅 공식 굿즈를 출시, 탑스타몰을 통해 13일부터 한정수량 독점 판매를 시작했다.

 

정동원도 활동 반경을 넓혀 연기에 출사표를 던진다. 최지우의 4년만 복귀작인 카카오TV 오리지널 '소름'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 출연도 현재 긍정 검토 중이다.

 

장민호는 데뷔 24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 오는 10월 16일, 17일 양일 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을 시작으로 전국 각지에서 공연을 열고 팬들과 만날 계획이다.

 

김희재는 중화권에서 입지가 탄탄한 기획사 마운틴무브먼트와 중화권 매니지먼트 계약을 독점 체결했다. 13일 마운틴무브먼트는 "김희재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하고, 각종 지원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라며, "김희재의 천재적인 센스를 모든 대중에게 보여줄 수 있는 기반도 이미 마련돼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TOP6가 출연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사랑의 콜센타'는 지난달 28일 마지막 녹화를 마쳤으며, '뽕숭아학당' 역시 TOP6의 프로젝트 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완전체 출연이 불투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진 기자 jjin@ihq.co.kr [사진=임영웅 인스타그램]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