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2,06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중국과 북한의 입장에서 6·25 전쟁을 해석한 중국 영화 `1953 금성 대전투`(원제 `금강천`)가 국내 수입 허가를 받았다. 대한민국에는 국군 전사자 1701명이 발생한 뼈아픈 금성전투를 중국과 북한 관점에서 다룬 영화라 논란이 일고 있다.

 

영상물등급위원회(영등위)는 지난달 30일 심의를 거쳐 `1953 금성 대전투'에 대해 15세 이상 관람가 등급을 부여했다. 극장 개봉용이 아닌 비디오용으로 심의를 마쳤다. 영화는 경기도 일산시에 주소지를 둔 위즈덤필름이라는 회사가 등급 분류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디오물 국외 비디오로 분류된 `1953 금성 대전투`에는 1953년 한국동란 당시 중국군의 금성 대전투를 다룬 영상물이라는 설명이 더해졌다. 

 

영화는 VOD 서비스를 통해 관람할 수 있으며, 네이버·다음 등 포털 사이트에서는 오는 16일부터 볼 수 있다고 안내하고 있다. 포털에 소개된 영화 줄거리를 보면 `6·25 전쟁 끝 무렵인 1953년 여름, 40만 명이 넘는 미군과 중공군이 금강산 금성 돌출부를 두고 최후의 전투를 준비한다`고 설명돼 있다.

 

중국 배우 오경·장역 등이 주연을 맡은 이 영화는 중국에서 `금강천`이라는 제목으로 지난해 10월 개봉했다. 영화의 영어 제목은 `희생(Sacrifice)`이다. 금성 전투를 앞두고 금강천의 다리를 건너야 하는 중국군이 미국 정찰기와 폭격기의 공습에 맞닥뜨려 다리가 파괴되자 몸으로 다리를 쌓아 도강에 성공한다는 이야기를 `희생`에 빗대어 표현한다.

 

영화는 1953년 7월 13일 금강산 하류 금성 대전투를 배경으로 한다. 휴전을 앞두고 일주일간 치러진 이 전투에서 패전한 한국은 영토 193㎢를 북한에 넘겨줬다. 전투로 인한 피해는 전사자 1701명, 부상자 7548명, 국군 포로 혹은 실종자 4136명이다. 

 

한국의 가슴 아픈 역사를, 영화는 중국과 북한의 시각에서 바라본다. 영화에서 중국군이 영웅으로 묘사되고, 미군 전투기는 `죽음의 폭격기`로 표현된다. 중국의 포털 사이트 바이두는 영화에 대해 "중국 인민지원군 항미원조(抗美援朝) 70주년을 기념하며, 적과 아군의 전력 차가 현격한 상황에서 분투한 의용군 전사들의 영웅적인 행적을 담고 있다"고 소개했다. 중국은 한국전쟁을 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운 `항미원조`라고 부른다. 영화 포스터엔 "미군의 무자비한 폭격과 함께 북진 야욕에 불타는 한국군의 대규모 공세가 시작된다"고 소개돼 있다.

 

`1953 금성 대전투` 수입 허가를 둘러싼 논란에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영화 `인천상륙작전`이 북한에서 극장 개봉할 수 있을까. 중국에선 가능할까"라면서 "저는 이게 자유로운 사회라고 생각한다. 대한민국의 자유가 다시 한번 자랑스럽다"고 적었다.

 

반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한민국을 침략한 중공찬양 영화를 우리 안방에서 보라는 것인가"라며, "문재인 정부의 대중국 굴욕외교의 끝은 대체 어디인가"라고 반문했다.

 

조효정 기자 queen@ihq.co.kr [사진=1953 금성 대전투 스틸컷]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