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99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리더의 하루' 정준하, 박명수가 샌드박스 네트워크 이필성 대표의 1일 비서로 변신한다.

 

오늘(7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 IHQ 예능프로그램 '리더의 하루'에서는 연 매출 약 900억 원을 달성한 국내 대표 MCN(Multi Channel Network) 기업 샌드박스 네트워크의 이필성 대표가 출연해 성공 노하우를 공개한다.

 

이필성 대표는 도티, 김해준, 떵개떵, 슈카 등 450여 팀의 인기 크리에이터들이 소속되어 있는 국내 최대 콘텐츠 회사 수장답게 첫 만남부터 몰래카메라를 기획, 정준하와 박명수를 자신의 집으로 초대해 재택근무를 시켰다.

 

이어 서울 랜드마크가 한눈에 보이는 샌드박스 네트워크 사무실로 이동해 특색 있는 콘셉트 룸과 다양한 간식이 제공되는 직원들의 휴식공간을 선보였으며, 공동으로 사용하는 대표실과 직원들의 자유로운 호칭 등 열린 분위기의 근무 환경을 자랑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지석진은 "미국 IT 회사 같다. 간식이 진짜 다 공짜냐?"라며 부러워 했고, EXID 혜린과 김새롬도 "꼰대 이미지가 하나도 없다"며 놀라워했다.

 

이필성 대표는 직원들이 자신에게 '필성님'이라고 부르는 이유에 대해 "가족보다 더 오랜 시간을 일하는 사람과 보내기에 친구가 될 수 있는 게 중요하다. 동료라는 것이 상사와 부하보다 중요하다"고 설명해 공감을 얻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정준하는 이필성 대표에게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컨설팅을 부탁했다. 이필성 대표가 "정준하씨 유튜브 채널을 봤는데 콘텐츠의 일관성이 부족하다"고 문제점을 지적하자, 정준하는 "그럼 일관성을 찾기 위해 샌드박스랑 하면 되겠다"며 사심을 드러내 폭소를 안겼다.

 

'리더의 하루'는 오늘(7일) 오후 8시 채널 IHQ에서 방송된다.

 

장다희 기자 jdh07@ihq.co.kr [사진제공=IHQ]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