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99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갯마을 차차차'가 신민아와 김선호의 깊어지는 로맨스에 힘입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본격 인기몰이에 나섰다.

 

닐슨코리아 자료에 따르면 지난 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4회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9.3%, 최고 10.9%, 전국 기준 평균 8.7%, 최고 10.1%를 기록, 수도권과 전국 모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케이블 및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시청률 1위의 자리에 올랐다. tvN 채널 타깃인 남녀 2049시청률에서는 수도권 기준 평균 4.4%, 최고 5.2%, 전국 기준 평균 4.3%, 최고 4.9%를 기록하며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 무서운 상승세를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혜진(신민아)과 두식(김선호)의 달달한 에피소드들이 연달아 펼쳐져 시청자들의 광대를 또다시 치솟게 만들었다. 매일 아침마다 출근길에서 마주친 두식의 "어이 치과"라는 인사로 하루를 시작했던 혜진은 그날따라 보이지 않는 두식이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상가 번영회에 나오라는 남숙(차정화)에게 두식이 총무라는 사실을 듣고 결국 상가번영회 모임으로 향하는 혜진의 모습은 흥미를 높이기에 충분했다. 술 한잔과 마을 사람들 사이에 오가는 대화에 아직은 제대로 녹아들 수 없었던 혜진은 집에 가고 싶은 마음에 비장의 무기인 '취한 척 엎드리기'를 시전했다. 때 마침 목감기에 걸린 춘재(조한철) 대신 두식이 무대로 나가 기타를 치며 노래를 부르기 시작, 이를 보고 싶은 마음에 실눈을 뜨면서 자세를 옮겨 잡는 혜진의 사랑스러운 매력이 돋보인 장면이었다.

 

사람들도 하나둘씩 떠나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여전히 같은 자세로 엎드려 있어야 했던 혜진. 두식은 그런 혜진을 집에 데려다주기 위해 업었고 아무도 없는 마을 밤거리를 걷는 두 사람의 모습은 로맨틱한 분위기를 배가시켰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발끝에 아슬아슬하게 매달려 있던 구두가 떨어졌고 이를 모른 척 계속 걸어가는 두식 덕분에 혜진은 자고 있었던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 들통났다. 멋쩍게 두식의 등에서 내려와 까치발로 종종 뛰어서 구두를 신는 혜진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냈다.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는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장다희 기자 jdh07@ihq.co.kr [사진제공=tvN]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