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2,07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베니스 국제영화제 개막식 기자회견에서 봉준호 감독이 코로나19로 침체한 영화계에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했다.


봉준호 감독은 1일(현지시각) 이탈리아 베니스 리도섬에서 열린 제78회 베니스 국제영화게 개막식 기자회견에 심사위원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기자회견에서 봉 감독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전 세계 영화관이 폐쇄되고 영화 제작자들에게 피해를 주었다”면서 "하지만 역으로 뒤집어 생각해보면 이는 마치 영화에 대한 시험 같았고, 오히려 영화 생명력을 보여준 시기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작년 베니스 영화제가 그걸 보여줬다. 오프라인에서 멋지게 영화제를 해냈다"고 덧붙이며, “영화인으로서 영화와 영화의 역사는 그렇게 쉽게 중단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코로나19는 반드시 지나갈 것이고, 코로나19는 사라지고 영화는 계속 살아남게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봉 감독은 베니스 국제영화제의 개최국인 이탈리아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봉 감독은 로셀리니, 펠리니, 안토니오니, 베르톨루치, 로시 등 이탈리아의 유명 감독들을 언급하며 "이탈리아 영화는 오랜 역사가 있다. 젊은 영화인들과 새로운 이탈리아 영화를 경험할 수 있게 돼 즐겁다"고 말했다.


또한 봉 감독은 심사위원장으로서 다른 심사위원들과 활발한 토론을 통한 심사 진행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는 "함께한 심사위원들이 다 훌륭하고 각자의 유니버스를 가진 사람이다. 그 유니버스가 폭발할 수 있게, 자유로운 심사를 하고 싶다"며 심사위원장으로서 심사 방향을 설명했다. 영화 심사 기준에 대한 물음에 "심사의 기준이라는 하나의 슬로건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아름다운 영화를 선택하기 위해서는 우리 모두의 취향을 존중하는 것이 중요하다. 영화는 모두 다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마지막 날까지 싸울 준비가 됐다"며 치열한 토론을 예고하며 환하게 웃었다.


`기생충`(2019)을 통해 전 세계 영화계가 가장 주목하는 연출자가 된 봉준호 감독은 올해 베니스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장을 맡았다. 심사위원들과 함께 최우수 작품상인 황금사자상을 비롯해 주요 부문을 심사한다. 한국인이 경쟁 부문 심사위원장이 된 것은 이번이 최초다. 베니스국제영화제를 총괄하는 알베르토 바르베라 예술 감독은 봉 감독에 대해 "지금 전 세계 영화계에서 가장 진실하고 독창적인 목소리를 내는 사람 가운데 한 명인 위대한 한국인 감독"이라고 말한 바 있다.


봉 감독은 올해 아카데미에서 감독상을 받은 클로이 자오 감독을 비롯해 이탈리아의 사베리오 콘스탄조 감독, 프랑스 배우 버지니아 에피라, 캐나다 배우 겸 제작자 사라 가돈, 루마니아 다큐멘터리 제작자 알렉산더, 영국의 배우 겸 싱어송라이터 신시아 에리보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과 함께 경쟁 부문에 초청된 작품들에 대해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봉 감독이 심사위원장으로 선정되면서 한국 영화의 수상 및 선전이 기대됐지만 아쉽게 올해 베니스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오른 한국 영화는 단 한 편도 없다. 다만 전종서의 할리우드 진출작인 `모나리자 앤드 더 블러드 문`(애나 릴리 아미푸르 감독)이 경쟁 부문 진출작으로 이름을 올렸다.


1932년 창설돼 세계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베니스영화제는 프랑스 칸영화제·독일 베를린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힌다. 1987년 강수연이 `씨받이`(임권택 감독)로 여우주연상을 받은 데 이어 2002년 이창동 감독과 문소리가 `오아이스`로 감독상과 신인 배우상을 받은 바 있다. 2012년에는 고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가 최고상인 황금 사자상을 받기도 했다.


올해 베니스 영화제에 `패러렐 마더스(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더 파워 오브 더 도그(제인 캠피온 감독)`·`더 로스트 도터(메기 질렌할 감독)`·`스펜서(파블로 라레인 감독)`·`더 카드 카운터(폴 슈레이더 감독)`·`신의 손(파울로 소렌티노 감독)`·`모나 리자 앤드 더 블러드 문(애나 릴리 아미푸르 감독)` 등 21편이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9월 1일부터 9월 11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조효정기자 queen@ihq.co.kr [사진제공=베니스국제영화제 공식 트위터 갈무리]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